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고마리

고마리

본래 삭녕군 읍내면(邑內面) 하마산리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삭녕군에서 연천군에 북면에 편입되면서 하마산리를 고마리로 개칭하였으며, 1934년 4월 1일 조선총독부 경기도령 제4호에 의해 북면이 삭녕면으로 개칭되면서 삭녕면에 속하였으나,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다. 한국전쟁이 끝난 뒤에도 군사분계선을 포함하고 있는 이북지역에 위치하고 있지만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 연천군 중면에 편입된 바 있다. 현재는 지명만으로 남아있는 지역이다.

지명유래

  • 고사래울[古寺洞] : 고마리 중앙에 있던 마을. 한자 지명의 절에 대한 이야기나 터가 확인된 바 없어 자세하지 않다. 한국전쟁 전에는 25가구가 살았던 곳이다.
  • 다락골[樓洞] : 장개울 북쪽, 산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20여 호가 살던 곳이다.
  • 아랫말미[下馬洞] : 고사래울 동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에 전에는 20여 호가 살았으며 약 600여 년된 큰 느티나무 한 그루가 있던 곳이다.
  • 안터[內垈] : 고사래울 북쪽에 있던 작은 마을.
  • 장개울[長浦洞] : 고사래울 서북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20여 호가 살았던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