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황지리

황지리

본래 마전군 화진면의 지역으로 흙빛이 누렇다 하여 '황지리' 또는 '황지대리'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석문리를 병합하여 군남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 38선 북쪽 지역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월 7일「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2개리 5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금계골[金鷄谷], 음지말 : 양지말 동쪽에 있던 마을. 골짜기 안에 있는 산의 형태가 닭이 알을 품고 있는 금계포란형(金鷄抱卵形)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현재 그 명혈에는 강릉 김씨의 묘가 있으며, 한국전쟁 전에는 개성 왕씨(開城王氏)들이 살았던 마을이다.
  • 달안이[達遠里] : 빗접산 동쪽에 있던 골짜기 마을. '윗달안이'와 '아랫달안이'로 나뉜다. '달'의 원래 음은 ''로 불리웠었는데, 차츰 '달'로 음이 옮겨가 안쪽의 뜻을 가진 '안'과 합쳐져서 '달안[野內]'과 화진벌로 되었다가, '안'이 앞 음절 'ㄹ'을 옮겨받으며 '다라니' 또는 '달안이'로 불리게 된 것이다. 은대리 가사평을 기준으로 하여 '넓은 들에서 안쪽에 위치한 산골짜기 마을'이란 뜻을 지닌 땅이름이다.
  • 마탄동(馬灘洞) : 양지말 남쪽에 있던 마을. 임진강에 있는 말여울로 인하여 붙여진 이름이며, 한국전쟁 전에는 청풍 김씨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새점[新店] : 오소리등 동쪽에 있던 마을. 일제강점기 때 요업(窯業)이 번창했던 곳이다.
  • 석문동(石門洞) : 황지리 동남쪽의 322번 지방도 옆에 있는 마을. 장진천변에 펼쳐져 있는 현무암 절벽이 문과 같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며 '구석동'으로도 불리운다.
  • 양지말 : 마탄동 북쪽에 있던 마을. 음지말에 상대되는 이름이다.
  • 오리골[吾柳洞] : 마산 동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고성 이씨(固城李氏), 함창 김씨(咸昌金氏), 반남 박씨(潘南朴氏), 전주 이씨가 모여 살던 마을이었다.

지역 설명

  • 가리상골 : 오리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가마소 : 말여울 북쪽에 있는 소.
  • 개미골 : 금계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관낭 : 황지리 서쪽, 임진강의 현무암 석벽. 황지리*남계리에 넓게 펼쳐져 있는 화진벌이 경지 정리되면서 이 곳에 농업용수를 퍼 올리는 양수장을 설치하여 붙은 이름이다.
  • 기와골고개 : 마탄동에서 화진벌로 나오는 고개.
  • 기탄(?灘) : 가마소 옆에 있는 여울. 임진강의 물이 이 곳에 이르면 강 가운데 퇴적되어 있는 모래섬으로 인하여 두 갈래로 갈라진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긴등 : 빗접산 동북쪽에 있는 긴 산등.
  • 능골 : 새점 북쪽에 있는 골짜기. 김씨의 큰 묘가 있다고 한다.
  • 도깨비여울 : 가마소 북쪽에 있는 임진강 여울.
  • 도당골 : 이러니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옛날에 도당이 있었다 하며 ‘작은도당골'과 ‘도당골'로 나뉜다.
  • 동글봉 : 구석동 북쪽에 있는 동그란 봉우리.
  • 등골[藤谷] : 무쇠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원래 산을 뜻하는 고어 ‘둠‘과 ‘골'이 합하여 단순히 ‘산골짜기'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던 것이, ‘ㅁ'이 ‘ㄱ'에 동화되는 자음동화로 ‘등골'로 발음되어 쓰이다가 한자로 음차하면서 ‘등곡(藤谷)'이 된 곳이다.
  • 마구리약물 : 무쇠봉 북쪽 산비탈에 있는 약수.
  • 마산(馬山) : 마탄동 남쪽에 있는 갈마음수형의 산.
  • 말여울[馬灘] : 관낭 북쪽에 있는 임진강 여울. 지형이 목마른 말이 물을 마시는 갈마음수형국(渴馬飮水形局)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망두골 : 등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무쇠봉 : 가마소 북쪽, 임진강 옆에 있는 봉우리. 높이 34m. 우리 지명에는 ‘무쇠'*‘무시'*‘무수'가 들어가 있는 것이 많이 나타나 있는데, 모두가 강이나 내를 끼고 있어 물과 관련을 가지는 공통점이 있다. 물은 원래 ‘'*‘'*‘뭇'*‘믓' 등으로 발음되어 왔다. 그 한 예인 무쇠는 ‘믓'에 뿌리를 두고 음의 변화를 거치며 ‘무쇠'로 굳어지게 된다. 믓 > 뭇 > 무스 > 무수 > 무쇠 + 봉. 따라서 무쇠봉은 임진강 옆에 있는 봉우리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곳이다.
  • 뱃터거리모퉁이 : 마탄동에서 임진강 나루로 가기 전에 있는 모퉁이. 예전에는 이 곳에 있던 나루를 이용하여 미산면 마전리와 왕래하였다 한다.
  • 빗접산 : 요골 북쪽의 긴등에 딸린 산. 이 곳의 모양이 미녀가 머리를 풀고 앉아 머리를 빗는 형국인 옥녀산발형(玉女散髮形)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또한 한탄강 건너 전곡읍 고능리 국사봉은 미녀가 마주 대하고 앉아 치장할 때 보는 거울과 같다 하여 ‘면경산(面鏡山)'으로도 불리워지고 있으나, 미녀가 풀어 놓은 비녀에 해당하는 명혈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
  • 서낭고개 : 등골에서 왕림리 안골로 넘어다니는 고개. 고개에 성황당이 있었다.
  • 쇠골고개 : 등골에서 새점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쇠골 : 능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일제강점기 때 철광을 개발하였으나 운반 여건이 좋지 않아 폐광이 된 곳이다.
  • 수사막골고개, 송낙골 : 오리골에서 금계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오리골고개 : 마탄동에서 오리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벼락재고개'라고도 한다.
  • 오소리등 : 달안이 남쪽에 있는 산등으로 오소리 형상이라 한다.
  • 요골 : 화진초등학교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이러니골 : 등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장진낭[?津崖] : 구석동 동쪽, 장진천변에 펼쳐진 높은 현무암 절벽.
  • 회가마골 : 오소리등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숯[灰]을 구웠던 곳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