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진곡리

진곡리

본래 삭녕군 동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동면이 연천군에 편입되면서 진곡리가 되었으나, 1934년 4월 1일 조선총독부 경기도령 제4호에 의해 동면이 북면과 병합하여 삭녕면이 되면서 삭녕면 진곡리가 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삭녕면 전 지역이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이 끝난 뒤에도 군사분계선을 포함하고 있는 이북 지역에 속해 있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 중면에 편입되어 있는 하나의 법정리 지역이다.

지명유래

  • 고지동(古地洞) : 낡은터 북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영산 신씨(靈山辛氏)가 20여 호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낡은터[舊垈洞] : 진곡리에서 가장 컸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초계 정씨(草溪鄭氏)가 40여 호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동말[東村], 독말 : 진곡리 가장 북쪽에 있던 마을. 이 곳의 지형이 곡식 20말이 들어가는 가마니인 모양으로 늘 20가구만 살았던 곳이었고 한국전쟁 전에는 능성 구씨(綾城具氏)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후천동(後川洞) : 고지동 북쪽, 3가구가 살던 마을.

지역명칭 설명

  • 가림자 : 차돌소 북쪽, 임진강에 있는 모래섬.
  • 굴용뿌리 : 낡은터 남쪽, 농바위에서 뻗어나온 산부리.
  • 농바위 : 낡은터 동쪽, 어적산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정상에 농처럼 생긴 큰 바위가 있다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느릅고개[楡峴] : 진곡리에서 적음리의 장군비냥으로 통하는 고개.
  • 느릅벌 : 삼밭골 입구, 임진강 옆에 펼쳐진 벌판. 예전에 느릅나무가 군락을 이루었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도여울 : 장사굴 앞에 있는 임진강 여울.
  • 물이고개 : 낡은터에서 어적산리로 넘어다니던 고개.
  • 범(문)바위나루 : 낡은터 서쪽, 임진강에 있는 나루. 왕징면 장학리의 심복골로 연결되었던 곳이다.
  • 삼밭골[麻田谷] : 느릅고개 북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삼베를 많이 심었던 곳이라 한다.
  • 상나무고개 : 낡은터에서 고지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예전에 이 고개에 큰 향나무가 있어 향나무고개로 불리우던 것이 ‘향'이 ‘상'으로 어휘가 변하였다.
  • 우제봉(雨祭峰) : 농바위 북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222m. 예전에 한발이 심할 때 이곳에서 기우제를 지냈다 한다.
  • 우화정다리[羽化亭橋] : 진곡리에서 삭녕의 우화정으로 건너다니던 뒷내강(역곡천)에 있는 콘크리트 다리.
  • 월하두비냥 : 우화정다리 북쪽, 뒷내강에 있는 현무암 수직 절벽.
  • 장사굴 : 고지동에서 삭녕으로 우화정으로 가는 326번 지방도에 있는 천연 석굴. 예전에 이 굴에서 장사가 났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일제강점기 때 도로 확장공사를 진행하던 중 큰 구멍이 뚫리면서 내부면적 약 30∼40평, 높이 150m의 큰 굴이 발견되었는데, 이 곳에서 불을 지피면 그 연 기가 철원으로 나왔다 한다.
  • 진따백이 : 임진강 옆에 있던 밭. 땅이 항상 습하고 질어 피만 무성하게 자생하던 곳이다.
  • 차돌소 : 느릅벌 서쪽, 임진강에 있는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