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장학리

장학리

본래 삭녕군 지역으로, ‘장재울'이라는 마을이 있어 ‘장학리(獐鶴里)'라 하였는데, 1914년 4월 1일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나학리를 병합하여 ‘장학리'라 하여 연천군 서남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동란이 끝난 뒤에도 휴전선 북쪽에 위치하여 현재 이북 지역에 속해 있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하여 왕징면에 편입되어 있는 법정리이다. 행정리와 반이 설치되지 않은 미입주지구에 해당한다.

지명유래

  • 나학골[羅鶴洞] : 삼밭머리 서남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15호가 살았다고 한다.
  • 막운골[幕雲洞] : 장학리의 가장 서쪽에 있던 마을. 13가구가 살았던 곳이다.
  • 문비동(文備洞) : 장학리 남쪽, 귀존리와 경계 부근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25가구가 살던 곳으로 연안 김씨(延安金氏), 전주 이씨들이 마을을 형성하였다.
  • 삼맡머리[蔘田洞] : 이내못 남쪽에 있던 마을. 예전에 인삼을 재배하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해주 최씨(海州崔氏) 15호가 마을을 이루었다.
  • 수릉골[水龍洞] : 장재울 동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15호가 살았다고 한다.
  • 심복골[心服洞] : 우봉산 북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13가구가 살았던 마을이다.
  • 장재울[獐項洞] : 영원산 동쪽에 있던 마을. 장학리의 유래가 되는 이 곳은 사방이 산으로 둘러 쌓인 전형적인 산촌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10가구가 살았다고 한다.

지역명칭 설명

  • 금산(錦山), 금병산(金屛山) : 삭녕시가지 남쪽, 임진강 남안에 동서로 길게 펼쳐진 병풍같은 산. 가을 단풍이 절정을 이룰 때면 개옻나무와 갖가지 활엽수종의 단풍이 곱게 수놓은 비단 병풍처럼 펼쳐져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한다 하여 ‘금산'으로 이름지어졌다 한다. 삭녕 앞을 흐르는 임진강도 삭녕의 옛 지도에는 ‘금강(錦江)'으로 표기되어 있다.
  • 놋다리나루 : 금산 동쪽, 장학리와 삭녕시가지를 왕래하던 임진강 나루.
  • 범바위나루 : 심복골에서 적음리의 구대동으로 건너다니던 임진강 나루. ‘문바위나루'라는 다른 이름으로도 불리운다.
  • 영원산(靈原山*靈源山) : 장학리, 가천리, 석둔리 경계에 있는 산. 높이 271m.
  • 우봉산(牛峰山) : 신복골 남쪽, 오탄리와 경계에 있는 산. 높이 257m.
  • 이내못 : 놋다리나루 남쪽, 임진강 옆에 있는 길고 수심이 깊은 못. 이 곳에 풀어 놓은 소를 이무기가 잡아먹고 코뚜레만 남겨 놓았다고 하는 이야기가 전해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