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마거리

마거리

본래 연천현 북면 지역으로, 합수리로 내려가는 마거리개울에 말과 같은 형상의 큰 바위가 있으므로 마거리라 했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중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 38선 북쪽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었다. 그렇지만 여전히 민통선 지역으로, 행정리와 반이 설치되지 않은 채 미입주지구로 남아있다.

지명유래

  • 가운데마거리[中馬巨里] : 진틀거리 동쪽에 있던 마거리 중앙의 마을. 한국전쟁 전에 여산 송씨(礪山宋氏)가 16호 살았다고 한다.
  • 갈골[葛谷] : 마거리 가장 북쪽에 있었던 마을. 전설에 의하면 예전에 갈씨가 살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고 한다. 일제강점기 때에는‘심지청'이라는 내시를 중심으로 4가구가 내시 마을을 이루고 살았던 곳이다.
  • 바늘거리 : 아랫마거리와 합수리 경계지점에 있던 작은 마을. 산부리가 뾰족한 바늘처럼 생겼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합수리와 신서면 답곡리의 부령골로 갈라지는 삼거리이다.
  • 엄고개[嚴峴洞] : 갈골 아래에 있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파평 윤씨*연안 김씨(延安金氏)*순흥 안씨(順興安氏)가 14가구 살았던 곳으로, 웃마거리의 중심인 마을이었다.
  • 중골(重谷洞) : 봉화산 북쪽에 있던, 마거리에서 가장 큰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남양 홍씨와 광산 김씨(光山金氏)가 80여 호 집성촌을 이루고 살았는데, ‘아랫마거리'라고도 불리웠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개랄짝 : 물레방앗간 남쪽에 있는 골짜기.
  • 까마귀봉 : 중골 동북쪽에 있는 봉우리. 적거리와 경계가 된다.
  • 노개골 고개 : 진틀거리에서 적거리의 노개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능골 : 갈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능처럼 큰 묘가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그러나 피장자가 확실하지 않았던 이 묘는 일제강점기 때 도굴당했다 한다.
  • 당산(堂山) : 중골 동쪽에 있는 산. 중골 마을에서 산제를 올리던 단과 큰 소나무 한 그루가 있던 곳이다. 일설에는 이 산의 형상이 목마른 말이 물을 마시는 갈마음수형이라 한다.
  • 당옆들 : 당산 옆에 있는 들.
  • 당정골 : 보세울과 중골 사이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옛날에 어떤 사람이 선친 묘를 이 곳에 쓰고 금시발복(今時發福)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하며 ‘뒷골'로도 불리워진다.
  • 덕고개 : 재래울에서 도연리의 덕고개 마을로 넘어가는 고개.
  • 두리봉, 미사봉 : 엄고개 동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339m. 정상에 올라서면 과거의 중면
  • 신서면*인목면*삭녕면 지역이 두루 내려다 보인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들개골 : 재래울 입구에 있는 작은 골짜기.
  • 말바위[馬岩] : 신배나무골 북쪽, 마거리개울에 가로놓여 있는 말 모양의 큰 바위. 마거리의 유래가 되는 바위이다.
  • 면화골[免禍谷] : 진틀거리 안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어떤 사람이 전쟁을 피하여 이 곳에서 숨어 지내 화를 면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물레방앗간 : 아랫마거리 사거리에 있는 방앗간.
  • 백로산(白鷺山) : 마거리와 도연리, 신서면 경계에 있는 큰 산. 백로가 날아가는 형상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전해 온다. 한국전쟁 전에는 해마다 백로들이 날아와 서식했던 곳이었다.
  • 보세울 : 악박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봉화산[烽火山] : 악박골 북쪽에 있는 산. 예전에 이 봉우리 정상에서 봉화를 올렸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부령골고개 : 마거리에서 신서면 답 곡리의 부령골로 넘어가는 고개.
  • 붉은바위 : 진틀거리 막바지에 있는 붉은 색의 큰 바위. 높이는 8m 정도이며 ‘괸돌'이라고도 불리웠다.
  • 산제당산 : 들개골 북쪽에 있는 산. 매년 9월 9일이면 엄고개 주민들이 산제를 올렸다고 한다.
  • 섶포골고개[薪浦峴] : 보세울에서 적거리의 섶포골로 넘어가는 고개.
  • 수루네미*쇠네미[車踰峴] : 엄현동에서 도연리의 덕은동으로 넘어 다니던 고개. 높은 산을 넘어가는 고개 이름에 ‘수레' 또는 ‘수루'가 들어가 있는 곳이 전국적으로 많이 분포하는데, 대부분이 수레[車]와 연관시켜 ‘예전에 수레가 넘어 다녀서…'라는 해석을 달고 있다. 그러나 ‘수레'의 실제 의미는 ‘마루'*‘꼭대기'*‘산의 정상'을 뜻하는 말인 ‘수리'에 있으며, ‘수리'는 그 어근인 ‘술'이 아래와 같이 변한 것으로, 술 〉 술 + (이) 〉 술이 〉 수리, 술 〉 술 + 〉 수 〉 수루 〉 수레 뒤에 ‘넘는다'라는 뜻의 ‘넘이'가 변한 ‘네미'와 합하여 ‘산의 정상을 넘는 고개'라는 뜻의 ‘수루네미'가 된 것이다.
  • 신배나무골 : 바늘거리 서쪽에 있는 골짜기. 옛날에 신맛이 나는 배나무가 있었다고 한다.
  • 악박골 : 보세울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 엄고개[嚴峴] : 마거리와 신서면 신현리의 막동 사이에 있는 고개.
  • 옹장골[甕場谷] : 갈골 위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옹기를 굽던 가마가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지금도 그 터가 남아 있다.
  • 원임동(員臨洞) : 가운데마거리와 엄현동 사이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어떤 고을 원님이 이 곳으로 피난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재래울 : 진틀거리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진틀거리 : 가운데마거리 서쪽에 있는 큰 골짜기. 예전에 전쟁이 일어났을 때 군사들이 이 곳에 진을 쳤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천제봉(天祭峰) : 섶포골고개 북쪽에 있는 봉우리. 적거리와 경계가 된다.
  • 텃골 : 가운데마거리 아래에 있는 골짜기.
  • 환두골 : 가운데마거리 안에 있는 골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