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전동리

전동리

본래 적성현 북면 지역으로 ‘살울'이라는 골짜기가 있어 전동리라 하였는데, 1895년(고종 32년)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마전군 하신면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1개의 행정리, 2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둔전동(屯田洞) : 살울 동쪽에 있던 마을. 고려 때 지방에 주둔한 군대의 군량을 자급하고 관청의 경비를 충당하기 위해 두었던 둔전이 있던 곳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강릉 최씨(江陵崔氏), 전주 이씨(全州李氏)들이 집성촌을 이루며 살았다.
  • 살울[箭洞] : 장대부리 북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삼국시대 초기 임진강 남쪽 파주시 적성면 주월리에 있는 육계토성에 주둔하던 군사들이 강 건너 대안에 있는 이 곳에 과녁을 설치해 놓고 활을 쏘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는 이야기가 있고, 둔전동에 주둔하던 군사들이 이 곳을 향하여 활을 쏘며 무예를 닦던 곳이라는 설도 전해 온다. 실제로 이 마을은 장단군과 적성현의 사이에 있어 ‘사이'의 어근인 ‘삳[間]'이 ‘골짜기'*‘마을'의 뜻으로 쓰이는 ‘울'과 합쳐 ‘삳울'로 되었으나 차츰 ‘살울'로 발음되면서 한자로 ‘전동(箭洞)'으로 표기된 것이다. 그러므로 장단과 적성 ‘사이에 위치한 골짜기 마을'이라는 뜻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문화 류씨, 남양 홍씨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마을이다.

지역명칭 설명

  • 나이롱다리, 범소다리, 경포교 : 전동리 서쪽에 있는 사미천 다리. 일제강점기 때 콘크리트로 건설되었으나, 한국전쟁중에 폭격으로 끊어져 통행이 어렵자 급조하여 출렁다리를 놓았는데, 다리가 견고하지 못하고 불안하다 하고 나일론에 비유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지금은 콘크리트 다리가 가설되어 있고 장남면과 개성, 장단면으로 통하는 길목에 있는 중요한 교량이다.
  • 능골 : 부처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큰 묘가 있다고 하여 붙여졌으나 현재 묘는 확인되지 않는다.
  • 매봉재 : 능골 동쪽에 있는 봉우리. 예전에 매 사냥을 할 때 이 곳에서 매를 날렸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한국전쟁 전까지도 둔전동 주민들이 산제를 올렸던 곳이기도 하다.
  • 방축골 : 질우지골 동쪽, 국사봉에 딸린 골짜기. 예전에 방죽이 있었다 한다.
  • 범소 : 나이롱다리 위에 있는 깊은 소. 명주실 한 꾸러미가 다 들어가는 깊이라 전해 온다.
  • 부처골 : 국사봉 남쪽에 있는 골짜기. 절터가 남아 있다.
  • 사미천개뽕나무밭 : 장대부리 남쪽에 있는 넓은 밭. 일제강점기 때 잠업장려로 뽕나무를 심었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지금은 전체가 잔디농장으로 변해 있다.
  • 숯탄이 : 종골 동쪽에 있는 좁은 골짜기.
  • 장대부리 : 살울 남쪽의 길게 뻗어나온 산부리.
  • 절골 : 큰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절이 있었다 하나 현재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 종골 : 매봉재 남쪽에 있는 좁은 골짜기. 처음에는 ‘좁은골'로 불리웠으나 ‘좁음'이 ‘종'으로 발음이 굳어지며 종골이 된 곳이다. 한국전쟁 이후 살울*둔전에 살던 사람들이 새로 정착하여 현재 전동리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 질우지골 : 차돌이고개 동쪽에 있는 골짜기. 기루자골 이라고도 한다.
  • 차돌이고개 : 전동리에서 두현리를 잇는 고개. 차돌이 많은 까닭에 붙여졌다.
  • 큰골 : 나이롱다리 북쪽에 있는 골짜기.
  • 큰골고개 : 능골에서 두일리의 노리울로 넘어가는 고개.
  • 푸묵골 : 살울 서쪽에 있는 골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