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석둔리

석둔리

본래 삭녕군 서면 지역으로, ‘돗둔'이라는 마을이 있어 ‘석둔리'라 하였다. 1914년 4월 1일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연천군 서남면에 편입되었고,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에도 휴전선 북쪽에 위치하여 현재 이북 지역에 속해 있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하여 왕징면에 편입되었다. 왕징면의 법정리였으나 현재는 옛 지명만이 남아있는 미입주지구이다.

지명유래

  • 능말[陵村] : 새말 위에 있던 마을. 조선 숙종 때 효행으로 온 고을을 감동시킨 효자 백시형(白時亨)의 묘가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묘 아래에는 한국전쟁 전까지도 효자문이 있었다 한다.
  • 물미치골[水峴洞] : 벌돗둔이 남쪽, 물미치고개 입구에 있던 작은 마을.
  • 벌돗둔이[坪席屯洞] : 새말 남쪽 벌판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7가구가 살던 곳이다.
  • 벌말[坪村] : 석둔리 남쪽, 솔현리와 경계 지점인 벌판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까지 창호지 산지로 유명했으며, 전체 가구수가 50여 호 정도 되었다고 한다.
  • 새말[新村], 윗돗둔이 : 서낭당고개 북쪽에 있던 마을.
  • 성말[城村] : 벌말 북쪽에 있던 마을. 석둔리산성의 아래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아랫능말 : 능말 북쪽에 있던 작은 마을.

지역명칭 설명

  • 개목이고개 : 벌돗둔이에서 개목이나루로 넘어다니던 고개.
  • 개목이나루 : 돗둔이나루 남쪽, 삭녕면 여척리와 연결되던 임진강 나루.
  • 돗둔이나루[席屯渡] : 능말 동쪽, 삭녕면 여척리와 연결되던 임진강 나루.
  • 막운골고개[幕雲洞峴] : 벌돗둔이에서 장학리의 막운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보리산(寶李山) : 새말 동쪽에 있는 산. 높이 249m.
  • 서낭당고개 : 성말과 새말 사이에 있는 고개. 정상에 서낭당이 있었다고 한다.
  • 석둔리산성(席屯里山城) : 성말 북쪽, 232m의 산 정상에 있는 산성. 문헌에 축성 연대나 성의 규모에 대해 자세히 전하는 것이 없으나, 한국전쟁 전까지도 테뫼식으로 쌓은 석성의 흔적이 뚜렷하게 남아 있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