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대전리

대전리

본래 양주군 청송면 지역으로 한탄강 옆에 큰 밭이 있으므로 ‘한밭' 또는 ‘대전리'라 하였는데,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의해 포천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청산면에 병합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많은 지역이 38선 북쪽의 공산 치하에 놓였으나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따라 행정권이 수복되었으며 1983년 연천군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2개의 행정리, 8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아장동[亞將洞, 中大田] : 수누골 입구에 있던 마을. 예전에 아장 벼슬을 지낸 사람이 살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장수 황씨(長水黃氏) 30여 호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윗한밭[上大田] : 막은데미고개 아래에 있는 마을. 아래한밭의 상대되는 지명이며 ‘잿말'로도 불리우는 곳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최씨(全州崔氏)가 15호 가량 살았다 한다.

지역명칭 설명

  • 건지산 : 아장동 동쪽에 있는 동그랗고 조그만 봉우리. 해마다 이 곳에서 아장동 주민들이 산제를 올렸다 한다.
  • 검단이골 : 외룡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고애고개[過峴] : 고애벌과 초성리 법수동 사이에 있는 고개.
  • 고애벌 : 신내 동쪽, 미락골 앞에 있는 벌판. 고애고개 부근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곧은길 : 고애벌에서 초성리 법수동으로 통하는 사이에 있는 곧은 길.
  • 구무소 : 뱃나드리 북쪽, 한탄강에 있는 소. 명주실 한 꾸러미가 다 들어가고도 모자랄 정도로 깊다고 한다. 항시 물이 크게 휘감아 돌아 소에 빠 지면 살아남지 못했다는 전설이 있다. 강물이 크게 도는 것으로 보아 ‘구무'는 ‘구멍'이라는 뜻으로, 여기에 ‘소'가 합쳐져 이루어진 이름으로 보인다.
  • 당차골 : 무쇠말등 남쪽에 있는 좁은 골짜기.
  • 도당재 : 수누골에서 아랫대전리의 검단이골로 통하는 고개. 예전에 이 고장의 수호신을 위하던 도당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동이저골 : 당차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된박골 : 조가지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 됫박골 : 큰황개터골 아래에 있는 작은 골짜기. ‘작은됫박골', ‘큰됫박골'로 나뉘어 진다.
  • 막은데미고개, 되네미고개 : 윗한밭에서 궁평리 평촌으로 넘어가는 고개.
  • 머개너머 : 아장동 남쪽에 있는 고개. 초성리 법수동으로 통한다.
  • 무쇠말등 : 궁평리*백의리와 경계에 있는 높은 산.
  • 밤나무골 : 산안골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밤나무가 많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 방아골 : 검단이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뱃나드리, 뱃터개 : 한밭에서 전곡으로 건너다니던 한탄강 나루터. 3번 국도 쪽으로 다리가 생기면서 나루는 없어졌다.
  • 버들골 : 아래한밭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버드나무가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비선골 : 검단이골 안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양주목사 선정비 한 기가 있었다 하나 자세한 내용은 물론 비석 또한 확인되지 않는다.
  • 산안골[山內谷] : 연미골의 가장 깊숙한 산 안에 있는 골짜기. 포천군 신북면 삼정리와 통하며 삼형제바위가 있다.
  • 삼신골 : 검단이골 막바지에 있는 골짜기.
  • 샘못골 : 일아리때 남쪽에 있는 골짜기. 바위 틈에서 솟구치는 샘이 있어 지어 진 이름이다.
  • 샘물터 : 외룡골 남쪽에 있는 우물.
  • 서낭당고개 : 화전골과 고애벌 사이에 있는 고개. 한국전쟁 전까지도 돌 서낭당이 있었다고 한다.
  • 성재고개[城峴] : 우묵골에서 장탄리로 넘어가는 고개. 대전리산성의 옆으로 넘어다니던 고개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소경고개 : 대전리 연미골에서 궁평리의 요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쇤골 : 조가지골 옆에 있는 골짜기.
  • 수누골 : 윗한밭에서 종현산까지 이어지는, 대전리에서 가장 큰 산골짜기.
  • 수려울 : 버들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승지골 : 큰황개터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신주번댕이 : 아장동 동쪽에 있는 큰 산.
  • 싸리두묵골 : 수누골 막바지에 있는 큰 골짜기. ‘둥근'*‘둘러싸임' 또는 ‘산'을 뜻하는 고어의 ‘둠‘이 ‘두무'로 옮겨간 것으로 ‘싸리나무가 많은 산골짜기'란 뜻으로 풀이할 수 있다.
  • 아랫모탱이 : 아랫대전리 마을에서 한밭으로 가는 사이에 있는 길 모퉁이. 현재 322번 지방도가 지나가며 대전리 마을에서는 가장 아래에 위치한다. 한국전쟁 전까지 주변에 부여 서씨 15호가 살았다고 한다.
  • 연미골[燕尾谷] : 윗한밭 동쪽에 있는 깊고 큰 골짜기. 지형이 제비의 꼬리와 닮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하나, 현재는 ‘연못골'로 불리운다.
  • 외룡골 : 수누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우묵골 : 성재 동쪽에 있는 우묵한 모양의 골짜기.
  • 이비장골 : 작은황개터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옛날에 이비장이라는 사람이 살 았다고 한다.
  • 일아리때 : 아장동 남쪽에 있는 산.
  • 작은미락골 : 고애벌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작은황개터골 : 샘못골 옆에 있는 골짜기. 큰황개터골 옆에 있다 하여 불리워진 이름이다.
  • 잔방골 : 검단이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작다는 뜻의 ‘잔'에 산의 고어 ‘받'이 변한 음 ‘방'과 골이 합쳐져 이루어진 복합 지명으로 ‘작은 산골짜기'라는 뜻의 지명이다.
  • 잿말둔덩 : 윗한밭 동쪽에 있는 넓은 둔덕. 박은데미고개 옆에 있는 잿말(윗한밭)의 뒤편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지금은 군부대가 있다.
  • 절골 : 무쇠말등 남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절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조가지골 : 절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종현산(鍾懸山) : 포천군 신북면 덕둔리와 경계에 있는 산. 높이 588.6m. 예전에 산 정상에 큰 종을 매달아 놓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큰미락골 : 고애벌 동쪽에 있는 큰 골짜기. 현재 연천군 쓰레기매립장이 있다.
  • 큰직절[一直寺] : 종 현산 북쪽에 딸린 골짜기. ‘직절'이라는 절이 있었다 하여 유래된 이름이나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다.
  • 큰황개터골 : 작은황개터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황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았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풀무골 : 아장동과 윗한밭 사이에 있는 좁은 골짜기.
  • 한밭[大田] : 한탄강 옆에 위치한, 대전리의 유래가 되는 큰 밭. 넓이가 약 1만 1000평으로 7일 한나절이나 갈아야 된다고 한다.‘한'은 일부 명사 앞에 붙어서 ‘크다' 또는 ‘넓다'라는 뜻을 나타내는 고어로 대전리 한밭의 경우에는 ‘넓은 밭'으로 풀이해야 옳을듯 하다.
  • 화장골[火葬谷] : 연미골 안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화장을 했던 곳이라고 한다.
  • 화전골[火田谷] : 수려울 서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화전밭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회꼽부리소 : 한밭 남쪽, 신내에 있는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