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우정리

우정리

본래 마전군 동면 지역으로, 임진강 옆에 큰 우물인 ‘소우물'이 있어 우정리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연천군 미산면에 편입되었으나, 1945년 해방이 되면서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1개 행정리, 6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길웃말[路上洞] : 322번 지방도 위에 위치한 마을.
  • 독재[甕峴] : 우렁논 옆에 있는 마을. 예전에 옹기를 굽던 가마터가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평양 조씨가 집성촌을 이루었다.
  • 서루니[雪雲里] : 우정리 남쪽에 있던 마을. 금굴산 북쪽의 좁은 계곡 안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서루니는 ‘좁다'*‘작다'의 뜻으로 씌었던 ‘솔'과 ‘안'이 합쳐서 ‘좁은 골짜기 안에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의 ‘솔안'으로 불리웠다. 그런데 ‘솔이'이 ‘설'로, ‘안'은 앞음절 말음의 영향으로 ‘란'이 되었다가 다시 모음 변화를 일으켜 ‘른'으로 발음되고 아래와 같이 변화를 거치면서 한자 지명인 ‘설운리(雪雲里)'가 된 것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청주 한씨(淸州韓氏)와 전주 최씨(全州崔氏)가 집성촌을 이루었다 한다. 솔안 〉 설안 〉 설운 〉 서룬 〉 서루니.

지역명칭 설명

  • 개못 : 적석총 동쪽, 임진강변에 있는 못. 현재 대부분 매몰된 상태이다.
  • 금굴산(金窟山) : 동이리와 경계에 있는 산. 높이 195.7m.
  • 넙적바위 : 마전리와 연결되는 322번 지방도 위에 있던 바위. 약 20여 명이 앉을 만한 넓이의 넓적한 모양을 하고 있어붙여진 이름으로, 예전에 이 곳을 지나던 여행객들과 상인들의 휴식 장소로 이용되었으나, 지금은 찾아볼 수 없다.
  • 대자봉 : 큰잣골 북쪽, 왕징면 무등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 도깨비여울 : 임진강에 있는 여울.
  • 둥그렁배미 : 큰잣골 중앙에 있는 동그란 모양의 논.
  • 매봉[鷹峰] : 길웃말과 독재 사이에 있는 봉우리. 예전에 꿩사냥을 할 때 봉우리 정상에서 매를 날렸다고도 하며, 항상 매가 많이 앉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매봉재 : 매봉 밑에 있는 독재와 길웃말로 통하는 고개.
  • 뫼골 : 넙적바위 위에 있는 골짜기. 묘가 많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배나무골 : 서루니 안에 있는 골짜기. 옛날에 큰 배나무가 있었다 한다.
  • 보습논 : 소못개들에 있는 논. 밭을 가는 농기구인 보습의 날과 같은 형상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불당골① : 안개들과 금굴산 사이에 있는 골짜기. ‘산 안에 있는 골짜기'라는 뜻의 ‘붇안골'이 차츰 ‘불당골'로 음이 옮겨지며 굳어진 이름이다.
  • 불당골② : 서루니 남쪽, 동이리로 넘어가는 곳에 있는 골짜기. 동이리의 불당골과 통한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소못개들 : 우정리 마을 남쪽, 임진강변으로 펼쳐져 있는 넓은 벌판.
  • 소못개등성이 : 매봉 동쪽, 소우물 옆에 있는 등성이.
  • 소우물[牛井], 태우물[泰井], 버티우물 : 적석총 남쪽에 있는 큰 우물. 이 부근의 지형이 소가 누운 형국[臥牛形]이고, 이 우물은 소의 코에 비유되는 곳이라 한다. 실제로 이 곳은 두 군데에서 많은 양의 물이 항상 솟아나 예부터 우물 주변에는 취락지가 형성되었다.
  • 안개들 : 우정리 남쪽, 임진강변에 있는 들판. 말여울*기탄 등의 큰 여울과 인접해 있어서 항상 안개가 낀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여우고개[狐峴] : 큰잣골에서 유촌리와 왕징면 무등리의 용상수로 넘어가는 두 고개의 같은 이름.
  • 우렁논 : 322번 지방도 옆에 있는 논. 한국전쟁 전까지도 우렁이가 많이 서식하여 황새*백로들이 떼를 지어 날아 들었던 곳이라 한다.
  • 이시미소 : 안개들 서쪽, 임진강에 있는 소. 예전에 우정리에서 방목한 소를 이무기가 잡아 먹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작은잣골[小城谷], 작은장골, 작은장학골 : 매봉 서쪽에 있는 골짜기. 우정리 마을 뒤의 장대봉산성 옆에 있어, 성의 우리 고어인 ‘잣'에 연유하여 지어진 이름이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서 ‘잣'이 ‘장'으로 변하여 지금의 이름이 되었다.
  • 장개골 : 안개들과 서루니 사이에 있는 좁은 골짜기.
  • 장못 : 소우물 동쪽에 있는 큰 못.
  • 장승백이 : 백제적석총 아래에 있는 임진강 옆의 길목. 예전에 장승이 서 있었다고 한다.
  • 큰잣골[大城洞], 큰장골 : 우정리 장대봉 산성에 딸린 큰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공주 이씨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황공벌 : 넙적바위 서쪽에 있는 벌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