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고능리

고능리

본래 양주군 영근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능동리, 고산리, 아랫양원리 일부를 병합하여 고능리라 하고 연천군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 지역이 되어 공산 치아에 놓이게 되었으며,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월 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1개의 행정리, 3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능말[陵洞, 粉土洞] : 사기점 부근에 있는 마을. 주(朱)씨가 개척을 했으나 한국전쟁 전에는 고성 이씨(固城李氏)가 30호 정도 모여 살던 곳이다.
  • 황촌말[黃村] : 국사봉 동쪽에 있던 마을. 예전 영근면 고산리 지역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황씨만 8가구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지역 설명

  • 갓모산 : 논낭골 서쪽에 있는 산. 모양이 갓모처럼 생겼다하여 이름이 붙여졌다.
  • 개미산삐뚜리 : 서낭당고개 북쪽에 있는 산삐뚜리. 지금도 이 곳에는 개미가 많다고 한다.
  • 고새기낭절벽 : 황촌말 남쪽에 있는 한탄강변의 큰 절벽.
  • 고장골 : 국사봉 남쪽에 있는 골짜기.
  • 구리나무골 : 서방고개 동쪽에 있는 골짜기.
  • 국사봉(國思峰), 면경산(面鏡山), 안산(案山) : 넘점고개 북쪽에 있는 높은 봉우리. 고려 멸망 후 불사이군의 절개로 전곡읍 음터에 은거한 김양남이 송도를 향하여 매일 망궐례(望闕禮)를 올린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까지만 해도 봉우리 정상에는 두 그루의 큰 소나무와 말을 타고 군장을 갖춘 여러 무관소상(武官塑像) 위(位)를 모신 조그만 당집이 있었으나 한국전쟁으로 모두 파괴되었다. 주변에서 묘 자리를 잡을 때 이 산을 안산으로 많이 잡는다 하여 ‘안산' 으로도 많이 불린다*넘점고개 : 고장골에서 황촌말에 있는 사기점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논낭골 : 갓모산 동쪽에 있는 골짜기.
  • 능안 : 물깨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김양남의 묘가 있어 지어진 이름이다.
  • 물깨골 : 빨래나드리 남쪽에 있는 골짜기. 한탄강 옆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박쥐골 : 능안 동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사기점이 성업을 이룰 때 이 곳에서 고령토를 채취하였는데, 폐광이 된 후 박쥐들이 많이 서식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벙바위 : 도감포 동쪽, 한탄강 옆에 있는 바위. 부엉이들이 많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빨래나드리 : 고능리에서 군남면 남계리로 건너다니던 나루터.
  • 산제당골 : 고능리 사기점 동쪽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까지도 4년에 한 번씩 산제를 올렸는데 까만 돼지를 제물로 하고 무당이 주관했다 한다.
  • 삼신골 : 서낭당 북쪽에 있는 골짜기. 앉은뱅이가 일어날 정도의 효험좋은 약수가 이 골짜기에 있었다고 전한다.
  • 서낭당고개 : 고능리에서 아랫양원리로 이어지는 고개. 이곳에 서낭당이 있었다하여 붙여졌다.
  • 서방고개 : 고능리와 양원리로 통하는 고개. 현재 37번 국도가 나 있다.
  • 성가마골 : 국사봉 남쪽에 있는 큰 골짜기. 현재 도자기의 원료인 고령토 광산이 있다.
  • 연못골 : 삼신골 옆에 있는 골짜기. 큰 연못이 있었으나 지금은 매몰되어 농경지가 되었다.
  • 작은굴다리 : 벙바위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작은죽골 : 죽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잔방골 : 갓모산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죽골 : 논낭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평바위 : 한탄교 서쪽, 강변에 있는 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