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솔현리

솔현리

본래 삭녕군 서면 지역으로, 1914년 4월 1일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연천군 서남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에도 휴전선 북쪽에 위치하여 현재 이북 지역에 속해 있으나,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하여 왕징면에 편입되었다. 왕징면의 법정리였으나 현재는 옛 지명만이 남아있는 미입주지구이다.

지명유래

  • 기와말[瓦洞] : 쑥골 동쪽에 마을. 옛날에 큰 기와집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파평 윤씨와 해주 오씨(海州吳氏) 35가구가 살았다고 한다.
  • 밤골[栗洞] : 기와말 북쪽, 골짜기 안에 있던 작은 마을.
  • 새절골[新寺洞] : 솔현리의 가장 서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조선 후기에 창건된 신흥사가 있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20여 호가 마을을 이루었다고 한다.
  • 쑥골[蓬萊洞] : 봉화재 남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35가구가 있었으며, 남양 홍씨들이 많았다.
  • 야라울, 야라동(也羅洞) : 임죽골 동남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마을의 지형이 ‘也' 자 형국으로 되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해주 오씨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임죽골[林竹洞] : 기와말 동쪽에 있던 솔현리에서 가장 큰 마을. 해방 당시 2년제 간이학교*감리학교와 한지 공장이 있던 곳으로, 가구 수는 총 45호 정도였다고 한다.

지역명칭 설명

  • 광터[廣垈] : 야라동 남쪽에 있는 골짜기.
  • 봉화재[烽火山] : 황해도 금천군 숙인면 두모리와 경계에 있는 산. 높이 225m. 예전에 산 정상에서 봉화를 올렸다고 하며, 한국전쟁 전까지도 석축 기단 위에 흙으로 쌓은 봉수대의 유지가 남아 있었다고 한다.
  • 성가마골 : 광터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수룡산 : 신사동 서북쪽, 덕적리와 황해도 경계에 있는 높은 산. 높이 518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