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여척리

여척리

본래 삭녕군 읍내면 지역으로, ‘여저리' 또는 ‘여척리'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연천군 북면에 편입되었고, 1934년 4월 1일 조선총독부 경기도령 제4호에 의해 동면이 북면과 병합하여 삭녕면 여척리가 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고 한국전쟁이 끝난 뒤에도 군사분계선을 포함하고 있는 이북지역에 위치한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 중면에 편입된 법정리였으나 현재는 지명만으로 남아있는 곳이다.

지명유래

  • 달밭모루[月田洞] : 여척리 가장 서쪽, 임진강변에 있는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20여 호가 살던 곳이다.
  • 독골[獨洞] : 여저리 북쪽, 골짜기 안에 있는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15호가 살았던 곳이다.
  • 무정골[武昌洞] : 삼밭골 남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정선 이씨(旌善李氏)가 30여 호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마을 입구에 있는 조그만 동산에는 약 300년된 큰 느티나무 한 그루가 부군나무로 받들어지고 있었고 매년 추수가 끝난 10월에 이 나무에 대동제를 올렸으며 마을 중앙의 물이 사시사철 용솟음치는 박아지우물과 한지를 만들던 제지공장으로 유명했던 곳이다.
  • 여저리[餘尺里, 細洞] : 달밭모루 동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제주 고씨(濟州高氏)가 50여 호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갈마다리 : 무정골 남쪽, 삭녕리와 경계에 있는 다리.
  • 개목이 나루 : 갈마다리 서쪽, 왕징면 석둔리로 건너다니던 임진강 나루.
  • 돗둔이나루[席屯渡] : 개목이나루 위에 있는 왕징면 석둔리로 건너다니던 임진강 나루.
  • 벼락바위 : 무정골 북쪽, 고마리와 경계가 되는 산모퉁이에 있는 큰 바위. 예전에 이 바위 아래에 큰 지네가 살면서 지나가던 행인을 잡아먹기를 밥먹듯 하였는데 이 것을 보다 못한 하느님이 벼락을 때려 지네를 벌하였고, 그때 지네가 죽어가며 흘린 피가 이 바위에 스며들어 바위색깔이 붉어졌다고 한다.
  • 삼박골[三朴谷] : 벼락바위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박씨 성을 가진 세 사람이 살았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이곳은 암벽에서 솟아 나오는 약숫물이 유명한 곳으로 앉은뱅이가 약수로 물맞이를 하고 효험을 보았다는 전설이 있어 매년 여름이면 많은 사람이 모여들던 곳이었다 한다.
  • 양푼소 : 갈마다리 옆에 있는 소. 약 330㎡ 정도의 넓이에 사시사철 맑은 샘물이 펑펑 솟아 나오는 곳이라 한다.
  • 용못 : 달밭모루 북쪽, 임진강변에 남북으로 길게 있는 큰 못. 예전에 이 곳에서 용이 등천했다 하여 용못으로 이름지어진 곳으로 이 부근에 소를 방목해 놓으면 이무기가 잡아먹고 코뚜레만 남겨 놓았다는 전설인 전해오며, 용못 중앙의 가장 깊은 곳은 명주실 한 꾸러미가 다 들어가고도 모자랐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