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읍내리

읍내리

원래 연천현 현내면 지역으로, 조선시대 연천현의 관아가 있어 읍내리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동면이 군내면으로 개칭되면서 군내면 읍내리가 되었다. 1945년 해방 직후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이 끝난 후 1954년 1월 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개의 행정리, 2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개천말 : 솟대봉 북쪽에 있는 마을. 군자산에서 발원하는 작은 개천의 옆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아랫말 : 연당자리 부근에 있는 마을.
  • 남창말[南倉洞] : 솟대봉 서쪽에 있는 마을. 조선시대 당시 연천현에 딸린 창고인 남창이 있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광무읍지(光武邑誌)』 창고조에 “남쪽 창고가 2칸이다 (南倉十二間)”라고 간략한 규모만 적혀 있다. 한국전쟁 전에는 밀양 박씨(密陽朴氏)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윗말 : 남창말 북쪽에 있는 마을.
  • 윗샘골 : 연천향교 터 밑에 있는 마을. 두레박 우물이 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재울고개[加尺峴, 邑峴] : 읍내리에서 현가리의 가재울로 넘어가는 고개.
  • 관사터 : 아지봉 동쪽에 있던, 조선시대 연천현감의 관저. 현재는 민가가 있다.
  • : 며치골고개 북쪽에 있는 고개.
  • 괴목골고개 : 읍내리에서 군남면 옥계리로 넘어가는 고개. 현재 90번 군도가 나 있다.
  • 구읍논 : 망곡산 서쪽에 있는 고래실논. 읍내리에서 가장 좋은 논으로 봄에 한 되의 종자를 심어 한 섬의 수확을 거두었던 논이었다 한다.
  • 기우제터 : 읍내리 서쪽, 아지봉 산록에 있던 기우제 터. 조선시대에 가뭄이 심하게 들면 읍내리 주민들이 기우제를 올렸던 곳이라 한다.
  • 매봉 : 읍내리와 현가리 경계에 있는 봉우리.
  • 먹적골고개 : 읍내리에서 차탄리 지혜동의 막바지로 통하는 고개.
  • 며치골고개 : 읍내리에서 군남면 선곡리의 며치골로 통하는 고개. '작은고개'라고도 한다.
  • 부군터 : 매봉 남쪽, 부군나무가 있던 자리. 한국전쟁 전까지 무당들이 부군굿을 올렸던 곳이라 한다.
  • 샘고개 : 괴목골고개 서쪽에 있는 고개. 90번 군도가 개설되기 전에는 이 고개를 넘어 군남면의 옥계리로 넘어다녔다.
  • 솟대봉 : 읍내리에 있는 산.
  • 쇠공터 : 아지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어떤 소경이 약수를 마시고 눈을 떴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아랫샘골 : 김잠(金岑)의 묘가 있는 골짜기.
  • 아지봉(阿只峰) : 읍내리 서쪽에 있는 봉우리. 연천현의 진산인 군자산의 북쪽에 있는 산으로 군자산에 비하여 작은 봉우리라 하여 '작은', '낮은'의 뜻을 가진 '아지'에서 음을 취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연당자리 : 솟대봉 아래에 있던 연못. 예전에 연꽃이 많이 자생했다 하여 불리던 이름으로, 지금은 논으로 변해 있다.
  • 연천관아터 : 솟대봉 북쪽에 있던 조선시대 연천현의 관아 터. 『광무읍지』에 실린 관아의 규모는 79칸의 0동 건물로 기록되어 있으나, 1910년 일제 강점 후 철도가 부설되면서 차탄리 지역으로 군청사가 이전하자 관아 건물은 철거되었고 지금은 농경지와 민가로 변해 있다.
  • 움풍배미 : 연천관아터 옆에 있는 움푹 들어간 논.
  • 지골고개[智惠峴] : 지칫골에서 차탄리 지혜동으로 넘어다니는 고개.
  • 지칫골 : 핑구너머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축동자리 : 읍내리 개천말 부근에서 효자문까지 남북으로 있던 축동나무 자리. 풍수지리설에 따르면, 읍내리의 지형은 차탄천으로 인하여 재물이 빠져나가는 형국이 되어, 이 곳에 지기를 돕는 수구막이 역할을 하도록 축동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그러나 한국전쟁 이후 이 곳에 있던 밤나무, 전나무 고목들을 모두 베어 버렸다.
  • 큰고개 : 읍내리 남창말에서 군남면 선곡리로 넘어다니는 고개.
  • 핑구너머 : 지칫골 남쪽에 있는 산등성이. 읍내리에 연천현의 관아가 있었을 때 얼음을 보관하던 저장고가 있던 곳이라 하여 불리워지는 이름이다.
  • 효자문(孝子門) : 연천관아터 동쪽에 있던 효자문 자리. 효자문에 얽혀있는 사연은 자세히 알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