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동중리

동중리

본래 마전군 북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동막리와 중동리를 병합하고 ‘동중리'라 하여 연천군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 38선 이북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고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 공포에 의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현재 1개의 행정리, 5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가는골[細谷洞] : 동막골 서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청주 경씨 들이 살던 곳이다.
  • 건너동막[越東幕] : 향촌말 서쪽에 있던 마을. 동막의 건너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덕절이[德寺洞] : 매봉 북쪽에 있던 마을. 예전에 덕사라는 절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하나 관련 문헌이 없고 절터 또한 확인되지 않는다.
  • 도둑모루 : 송구터 서쪽, 산 모퉁이에 있던 마을.
  • 동막골(東幕洞) : 중간말 위에 있는 마을. 돌이 많은 골짜기가 되어 ‘돌막골'이라 불리던 곳이‘돌'이 ‘동'으로 음이 변하여 한자로 표기하는 과정에서 ‘동막(東幕)'이 된 곳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全州李氏)가 3가구 살았는데, 200년 전에 이 곳에 정착한 후부터 3가구 이상 살지 않았다고 하며 현재는 1가구가 살고 있다. 이 마을을 기준으로 하여 건너동막, 샛동막 등의 마을 지명이 지어진 것이다.
  • 샛가는골[間細谷洞] : 가는골 안에 있던 작은 마을.
  • 샛골[間洞, 新垈] : 동막골 서쪽, 샛동막과 동막골 사이에 있던 마을.
  • 샛동막[間東幕] : 자가산 북쪽에 있던 마을.
  • 송구터 : 중골 남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진천 송씨(鎭川宋氏)가 20여 호 살았던 곳이다.
  • 중간말 : 월촌말과 동막골 사이에 있는 마을. 한국전쟁 후 수복되면서 새로 큰 마을이 형성되어, 지금은 동막골*월촌말·중간말이 모두 합쳐져 있다.
  • 향촌말[香木村] : 정희성 묘 아래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해주 정씨(海州鄭氏)가 마을을 이루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마봉[釜峰] : 중골 동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148m. 가마와 닮은 모양이라 하며, 동중리*노동리*북삼리의 경계가 된다.
  • 달고지고개[月串峴] : 빼울과 세골에서 백학면 석장리의 달고지로 넘어다니던 고개.
  • 달아몽지비냥, 목달은비냥 : 향촌말 서쪽, 자가산에 있는 벼랑.
  • 당재[唐峴] : 도둑모루 동남쪽, 큰 오리나무 고목이 있던 곳. 이 나무에 해마다 무속인들이 당굿을 올렸다 하여 당나무라고도 불렸으나 한국전쟁으로 없어졌다 한다.
  • 당재고개 : 중간말에서 도둑모루로 넘어다니는 고개.
  • 덕밭재 : 동막골에서 신성골로 넘어가는 고개.
  • 덜봉 : 용호산 북쪽에 있는 높은 봉우리. 높이 222m. 산을 일컫는 고어 ‘달'이‘덜'에 가깝게 발음되면서 ‘봉'과 합쳐져 불려지는 이름이다.
  • 독쟁이고개 : 장재울에서 미산면 백석리 가정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동중다리 : 당재 안쪽, 하천에 있는 콘크리트 다리. 예전에 징검다리가 있던 곳이다.
  • 두리산[分石山] : 동중리·노동리와 미산면 백석·유촌리 경계에 있는 산.
  • 뒷간뒷자리 : 도둑모루 앞에 있는 논. 거름을 주지 않아도 매년 풍작이 되는 비옥한 논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매봉 : 동막골 북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162m. 매가 앉아 있는 형국이라 한다.
  • 며겨울고개 : 배미골에서 백학면 석장리의 며겨울로 넘어가는 고개. 현재 도동리·백학면간의 버스 노선이 지나간다.
  • 무터골[無基洞] : 안산 서쪽에 있는 골짜기. 물의 고어 ‘'음이 변하면서 ‘물이 흔한 골짜기'라는 뜻을 소리 그대로 음차하여‘무기동(無基洞)'이 된 곳이다. -의 골짜기 > 묻의골 > 무대골 > 무태골 > 무터골.
  • 배미골[夜未洞] : 용호산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부터 이 곳은 물이 흔하여 논이 많아서 논의 단위인 한 배미, 두 배미에서 뜻을 따와 배미골로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이를 한자로 표기하는 과정에서 ‘야미(夜未)'가 된 것이다. 바미(밤이) > 배미 = 밤(夜) + 미(未)> 야미(夜未) 또한 고려시대 때에 마을이 있던 곳이라 하며 지금도 그때 쓰였다는 자라우물이 남아있으며, 1973년 8월 5일 이 골짜기에서 고려시대 유물이 다량 출토되어 학계에 많은 관심을 일으킨 바 있다.
  • 벌모퉁이 : 향촌말과 월촌말 사이에 있는 산모퉁이.
  • 빼울, 빼우리 : 산빼울 아래에 있는 넓은 골짜기. 차고 깨끗한 우물이 있다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원래는 산의 뜻으로 쓰였던 고어 ‘받'이 변한 ‘배'가 ‘빼'로 발음되면서 골짜기의 뜻인‘울'과 합하여 산골짜기 안 또는 산골짜기 마을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었으나, 우물에 연관시켜 해석되고 있는 곳이다.
  • 산빼울 : 덜봉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샛자리 : 송구터 남쪽에 있는 논.
  • 솔정자고개[松亭峴] : 중골에서 북삼리의 쑥골로 넘어다니는 고개. 고갯마루에 큰 소나무가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소나무는 한국전쟁 때 없어졌다.
  • 쉰냥짜리논 : 동막골 앞에 있는 논. 예전에 어떤 사람이 이 곳에 있던 집터를 쉰 냥(50냥)에 샀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신성골 : 세곡동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안산(案山) : 배미골 동쪽에 있는 산. 향촌말에 있는 자로당(自老堂) 정희성(鄭希聖) 묘의 안(案)이 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양해논 : 중골에 있는 논.
  • 용호산(龍虎山) : 배미골 북쪽에 있는 높은 산. 호랑이 형상이라 한다.
  • 월촌말[月村], 건너말 : 큰배미 북쪽에 있는 마을.
  • 자가산 : 달아몽지비냥이 있는 조그만 산.
  • 잔바닷골고개 : 가는골에서 강서리로 넘어가는 고개.
  • 장승고개 : 덕절이에서 강서리의 군영장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장재울[長者洞] : 월촌말 북쪽에 있는 골짜기. 옛날 이 골짜기에 살던 큰 부자가 가을에 깨를 수확하여 쌓아 놓은 것이 동중리 마을에서 보였다는 이야기가 전해 온다.
  • 중골 : 샛가는골 위에 있는 골짜기.
  • 중군고개[中軍峴] : 장재울에서 미산면 백석리 가정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치라채, 시라재 : 장재울 동쪽에 있는 고개. 미산면 백석리 분석골과 통한다.
  • 큰배미 : 장재울 북쪽에 있는 여덟 마지기 논.
  • 탁고개 : 장재울에서 미산면 광동리 뫼치골로 넘어가는 고개.
  • 피아골 : 샛자리 남쪽, 두리산에 딸린 골짜기. 옛날에 피밭이 있던 곳이라 하여 ‘피밭골'로 불리던 것이 ‘밭'의 자음 ‘ㅂ'이 모음으로 변하는 현상 때문에 다음과 같은 변화를 거쳐 피아골로 전음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피밭골 > 피골 피앗골 > 피아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