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두일리

두일리

본래 적성현 북면 지역으로,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적성현에서 마전군 하신면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마전군이 연천군에 편입되면서 기존의 장곡리*고촌리를 병합하여 ‘두일'이라는 골짜기에서 이름을 따 두일리라 하여 백학면에 편입하였다. 1945년 해방 이후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3개의 행정리, 13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백학면의 중심 지역이다.

지명유래

  • 구장거리(舊場巨里) : 만가대산 서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 조선시대 두일장이 열렸던 곳이었으나, 여름에 임진강이 자주 범람하면서 이 곳까지 역류하여 장이 설 수 없자 장거리를 지금의 두일장 자리로 옮긴 후 이 곳을 구장거리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 노리울[獐谷洞] : 국사봉 동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박진(朴晋) 장군의 후손인 밀양 박씨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골짜기 안이 넓다 하여 ‘너르골'로 쓰여 왔으나, 사투리 지명으로 정착되면서 ‘너르'는 ‘노루'로 ‘골'은 ‘울'로 굳어지게 되어 ‘노루 장(獐)' 자를 취해 한자로 표기된 것이다.
  • 높은골[高村洞] : 꽃봉 북쪽에 있는 마을. 지대가 높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고구려 때 고을 원이 있던 곳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청주 한씨(淸州韓氏)*남양 홍씨(南陽洪氏)들이 주성을 이루었던 곳이며, 서쪽 산록에는 조선시대 오위부사과를 지낸 남계(南?)의 묘가 있다.
  • 동촌말[東村洞] : 높은골 동쪽에 있는 마을.
  • 두일장거리(斗日場巨里) : 백학면사무소 주위에 있는 마을 이름. 조선시대 이래 일제강점기까지 번성한 두일장이 5*10일에 섰던 곳으로, 지금은 화산동에서 장이 열린다.
  • 발악이[發岳洞] : 노리울 북쪽에 있는 마을. 처음에는 두일리 중앙에 펼쳐진 넓은 들판의 안쪽에 마을이 있다 하여 ‘벌안'으로 불리워오다가, ‘벌안'이 ‘발안'으로 음이 옮겨지면서 ‘발악이'로 정착된 땅이름이다. 벌안[野內]> 발안 > 바란 > 바랑 > 바랑이 > 발악이
  • 아랫꽃뫼[下花山洞] : 백학면사무소 서북쪽의 백령리와 이어져 있는, 백학면에서 가장 큰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하동 정씨(河東鄭氏)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작은두일[小斗日] : 발악이 서북쪽에 있는 마을. 큰두일에 상대되는 이름이다.
  • 찬우물골[寒井洞] : 백학저수지 북쪽에 있는 마을. 예전에 찬우물이 있었으나 도로가 개설되면서 매몰되어 지금은 찾아볼 수 없다. 찬우물은 미산면 아미 1리의 윗찬우물과 이 곳의 아랫찬우물로 나뉜다.적성의 옛 지리지를 보면 급행 여행자의 숙소 및 그 밖의 편의를 위해 역과 역 중간에 설치된 ‘참[站]'이 있던 곳이라 한다.
  • 큰두일[大斗日, 杜逸洞] : 백학면사무소 서쪽에 있는 마을. 고려시대 군수 민이안이 정착한 곳으로 전해 오며 한국전쟁 전에는 평양 조씨(平壤趙氏)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래녀골 : 한세울 서쪽에 있는 골짜기.
  • 고래우물 : 정문거리 남쪽에 있던 우물. 지금은 매몰되어 논으로 변해 버렸다.
  • 국사봉(國師峰) : 전동리*두현리와의 경계에 있는 봉우리. 『여흥민씨소윤공파세계보(驪興閔氏小尹公派世系譜)』에 보면, 고려 말 두일리 출신의 개성부소윤 민보문(閔普文)은 두문동 72현의 한 사람으로, 고려가 멸망하자 망국의 한을 품고 경기도 개풍군 광덕면에 있는 두문동에 들어가 충절과 청백한 기개로 순절하였다. 아들인 군수 민이안(閔而安)은 선친의 친교에 이 곳으로 낙향하여 마을 이름을 ‘두일'이라 하고는 매일 산에 올라가 송악을 향해 곡하고 재배하다가 고려신하로서 절개를 지키며 이 곳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하여 ‘국사봉'이라 이름지었다고 한다. 지명의 ‘두'는 경기도와 황해도 일원에 특히 많이 분포하는데, 백제어 계통의 ‘둥굴다'*‘둘님'의 뜻인 ‘둠'에 어원을 두고 있다. 이들 지역은 대개 산으로 둘러 쌓인 골짜기에 마을이 위치하는데, 두일리의 경우도 크고 작은 골짜기에 마을이 자리잡고 있어 ‘둠‘이 마을이나 골짜기라는 뜻으로 쓰이는 ‘일'과 합쳐지며 ‘두일'이 된 것이다.
  • 두일천(斗日川) : 왕징면 작동리의 가마골에서 발원하여 두일리를 지나 임진강으로 합류하는 준용하천. 『적성읍지』산천조에는 작동리와 백령리에서 내려오는 두 개울이 합하여 흐른다 하여 ‘이천(二川)'으로 기재되어 있다.
  • 뒷골 : 높은골의 뒤에 있는 골짜기.
  • 만가대(萬家垈) : 높은골 앞에 있는 넓은 들판. 예전에 연천현감을 지낸 홍씨의 묘를 이 곳에 쓸 때 풍수에 밝은 어떤 지관이 묘 앞에 있는 넓은 들판이 후일 만 가구가 들어설 곳이라 하여 붙어졌다. ‘축동(築?)'이라고도 한다.
  • 만가대산(萬家垈山) : 발악이 동쪽에 있는 산. 높이 112m. 만가대의 안(案)이 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망재 : 한세울 북쪽, 백령리*석장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 백학저수지 : 찬우물 동쪽, 아미리와 경계에 있는 저수지. 일제강점기 때인 1942년 처음 축조되었으나 규모가 적어 1963년 현재의 규모로 확장 축조하였다. 총 저수면적 11만 9,000㎡이고 지금은 낚시터로 널리 알려진 명소이다.
  • 열묘각시꽃봉 : 백학면사무소 북쪽에 있는 작은 산봉우리. 석장리 차일봉에서 남쪽의 꽃봉까지 3km에 이르는 산부리가 새의 주둥이처럼 길게 뻗어 있어 고어 ‘곶'과 ‘뫼'를 합쳐 ‘곶뫼'라 불리웠던 것이 한자로 지명을 표기하는 과정에서 ‘곶'은 ‘꽃(花)'으로 대역하여 지금의 ‘꽃뫼', ‘꽃봉'으로 불리우게 된 것이다. 이 봉우리에 있는 꽃 모양의 바위가 흙에 덮이면 재앙이 오고 흙에 덮여 있지 않으면 원님의 부인이 바람나는 마을 사이에 흙을 덮고 헤치는 일이 반복되는 과정에서 바람나서 처형당한 원님의 부인들 묘가 10개나 생겨나 후세 사람들이 이 봉우리를 ‘열묘각시꽃봉'이라 불렀다고 한다. 지금도 이 곳에는 10기의 묘가 있으며, 꽃바위는 흙에 반쯤 덮여 있다.
  • 장고개[場峴] : 작은두일과 두현리의 성주 사이에 있는 고개.
  • 전적골 : 고래우물 남쪽에 있는 좁은 골짜기.
  • 정문거리(旌門巨里) : 동촌말 동쪽에 있는 골짜기. 일제강점기 말까지 열녀문이 있던 곳이었으나 한국전쟁 때 전소되었다고 한다. 지금은 군부대가 주둔한다.
  • 텃골 : 뒷골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 한세울[漢寺洞] : 만가대 북쪽에서 망재까지 뻗어 있는 큰 골짜기. 예전에 절이 있던 곳이라 전해 온다. 그러나 원래는 명사 앞에 붙어서 ‘크다'는 뜻을 나타내는 ‘한'과 ‘사이[間]'의 뜻으로 쓰이는 ‘세'가 한자의 ‘사(寺)'로 음차하여 ‘울[谷, 洞]'과 합치면서 높은골과 동촌말 ‘사이에 있는 큰 골짜기'라는 뜻이 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