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학곡리

학곡리

본래 적성현 북면 지역으로 예전에 학이 많이 날아 깃들었던 철새 도래지가 있었다 하여‘해골'또는 ‘학곡'이라 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마전군 하신면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의해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후 동년 11월 3일 군정법령 제22호에 의하여 파주군 적성면에 편입되었다가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었고, 1960년 11월 18일 「구역확장규칙」 개정에 따라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1개의 행정리, 2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돌마돌[石戶洞] : 현재 학곡리 마을의 옛 이름. 임진강의 냇돌로 쌓은 백제초기의 대형 돌무지무덤이 있다 하여 지어졌다. 한국전쟁 전부터 지금까지 하동 정씨(河東鄭氏)들이 집성촌을 이루고 사는 마을이다.
  • 뒷골 : 국사봉 동쪽에 딸린 조그만 골짜기. 와간이 마을의 뒤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일제강점기 때 금광이 있었다고 한다.
  • 매미터 : 미역골 입구에 있던 작은 마을.
  • 맹강골[孟江洞] : 국사봉 남쪽에 있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문화 류씨들이 살던 마을이다.
  • 미역골[沐浴洞] : 와간이 동쪽에 있었던 마을. 조선 초 원주 원씨가 정착하여 한국전쟁 전까지 집성촌을 이루었다. 학곡리는 원주 원씨가 처음 정착한 이후 와간이에 문화 류씨, 해골에 하동 정씨, 구미리에 동주 최씨(東州崔氏)의 순으로 입주하여 살았다고 한다.
  • 와간이[臥看洞] : 국사봉 동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문화 류씨가 집성촌을 이루고 살던 곳이지만 유래는 자세하지 않다.
  • 해골[鶴谷] : 백제적석총 북쪽에 있는 큰 골짜기. 옛날에 학이 날아와 서식했던 도래지가 있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하동 정씨의 집성촌이 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장터길 : 돌마돌에서 해골로 가는 곳에 있는 길.
  • 공덕봉(共德峰) : 백제적석총 북쪽에 있는 봉우리. 구한말에 봉화를 올렸던 곳이라 한다.
  • 구여울 : 학곡리 마을 북쪽에 있어 동에서 서쪽의 토우물로 흐르는 개울. 옛날 임진강이 돌마돌에서 두 갈래로 갈라져 이 곳으로도 큰 개울이 흘렀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지금은 이 개울이 논으로 변해 있고 수로가 지나간다.
  • 국사봉(國師峰) : 맹강골 북쪽, 노곡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고려 말 문하시랑 동평장사를 지낸 원훈(元訓)은 정몽주가 선죽교에서 피살되는 현장을 목격하고 꺼져가는 고려의 국운과 역성혁명에 비분을 느껴 학곡리로 이주하여 은거하며 살았다. 매일 이 산에 올라 개성을 향하여 망배하고 거문고를 타며 고려신하로서 절개를 지킨 유서깊은 곳이라 하여 ‘원정승이 개성을 바라본 고개'또는 ‘국사봉'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
  • 대장골고개 : 해골에서 노곡리의 조산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독고개 : 와간이에서 노곡리의 덕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돌마들벌 : 학곡리 마을 주위에 있는 벌판.
  • 들근터고개 : 맹강골에서 노곡리의 들근터로 넘어가는 고개.
  • 마당앞자리 : 살구나무자리논 아래에 있는 논.
  • 망재봉 : 미역골 북쪽, 노곡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예전에 망을 보았던 곳이라 한다.
  • 매우물 : 해골 중앙에 있는 샘물.
  • 미산개나루 : 잉어소 아래에 있던 나루터. 파주시 적성면 율포리의 동나벌로 건너던 뱃나루가 있던 곳이었으나 지금은 이용되지 않고 있다.
  • 살구나무자리논 : 매우물 남쪽에 있는 논. 예전에 살구나무가 있었다 한다.
  • 소토시 : 맹강골 앞에 있는 들.
  • 수우리고개 : 구미리와 사이에 있는 고개. 임진강 수우리소의 위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신지개나루[神智江津] : 노곡리와 경계에 있던 임진강 나루터. 파주시 적성면 구읍리의 신지개와 연결되었던 곳이다.
  • 윗여울 : 돌마돌 동쪽에 있는 임진강 여울.
  • 잉어소 : 백제적석총 북쪽, 임진강에 있는 깊은 소. 큰 잉어가 많이 서식하는 곳이다.
  • 자라터 : 공덕봉 서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좁거나 작은 것을 뜻하는 말인 ‘잘'이 연철되어 ‘자라'로 옮겨지며 불리워지고 있는 이름이다.
  • 조개소 : 신지개나루 동쪽, 임진강에 있는 소. 민물조개가 많이 서식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진골 : 공덕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지응동'이라고도 불리는 곳이다.
  • 홍기터골 : 망재봉 북쪽에 딸린 조그만 골짜기. 해골의 가장 안쪽에 해당한다. 옛 적성현의 지리지에 보면 인조 때 영의정을 지낸 홍서봉(洪瑞鳳, 1572∼1645)이 벼슬에서 물러나 만년을 지냈던 곳으로, 그의 호 ‘학곡'도 이 곳에 연유하여 지어졌다고 기록되어 있다. 또한, 학곡리 대안(對岸)인 임진강 건너의 적성면 율포리에는 홍서봉이 율포정(栗浦亭)을 세워 임진강에서 시를 읊고 노닐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터만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