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삼거리

삼거리

연천현 남면 지역으로, 마을 중앙에 세 갈래의 큰 길이 있으므로‘세거리'또는 ‘삼거리' 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기존의 상심곡리와 하심곡리를 병합하여 삼거리라 하고 군남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 38선 북쪽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였으나, 1954년 1월 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2개의 행정리와 12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고, 군남면의 중심지이다.

지명유래

  • 부처골[佛峴洞] : 군자산 남쪽에 있는 마을. 부처고개에 있던 미륵불 때문에 그 이름이 유래되었다. 약 500여 년 전에 정착한 곡성 임씨(谷城任氏)가 한국전쟁 전에는 48가구, 현재는 25가구 살고 있다.
  • 삼거리(三巨里) : 면사무소가 있는 마을. 진상리, 선곡리, 북삼리로 갈라지는 세 갈래의 큰 길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면의 중심지이다.
  • 섬말[島村] : 삼거리 서쪽, 임진강변에 있는 작은 마을. 임진강이 홍수로 범람했을 때 이 마을의 둥근 언덕이 섬처럼 남아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마을 등성이에 신당이 있었고 주변에 소나무, 참나무 고목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었던 곳이다. 이 마을의 긴 등이 배를 엎어 놓은 형국이라 하여 우물을 파지 못했다고 한다.
  • 양지말[陽村] : 삼거리 동쪽, 양지바른 곳에 있는 마을. 평해 황씨(平海黃氏), 광주 노씨(光州盧氏)·남양 홍씨(南陽洪氏)· 죽산 안씨(竹山安氏)들이 모여 사는 곳이다.
  • 윗말 : 거물개봉 남쪽에 있던 마을. 삼거리에서 가장 위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지역 설명

  • 가는골 : 돌고개 남쪽에 있는 가는 골짜기.
  • 거물개봉 : 깃대봉 남쪽에 있는 거물개 형상의 봉우리.
  • 검바위고개[劍岩峴] : 삼거리에서 진상리 제추울의 검바위로 통하는 고개.
  • 고조울고개 : 부처골에서 왕림리 고조울로 통하는 고개.
  • 군자산(君子山) : 군남면 삼거리·선곡리, 연천읍 차탄리와 경계에 있는 산. 높이 327.8m.
  • 긴골 : 앞동산 남쪽에 있는 긴 골짜기.
  • 깃대봉 : 당골 동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81m. 일제강점기에 토지 세부 측량을 할 당시 이 봉우리 정상에 표준기를 꽂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깊이울[深谷] : 양지말 동쪽에 있는 깊숙한 골짜기. 옛 연천현 심곡리의 유래가 되는 곳이다.
  • 남산 : 쥐산 서쪽에 있는 산. 높이 247m. 부처골 마을의 남쪽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당고개 : 당골에서 선곡리의 갈묘동으로 넘어다니는 고개. 정상에 돌 서낭당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당골 : 삼거리 동쪽에 있는 골짜기. 당고개와 연결되어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덕녕이등 : 군자산과 봉화봉 사이에 있는 긴 산등.
  • 돌고개 : 안골에서 가는골로 통하는 고개. 돌이 많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돌창개울 : 군자산에서 발원하여 삼거리 중앙을 지나 임진강에 합류하는 개울. 지저분하고 불결한 도랑이라는 의미인 ‘도랑창'에서 뜻을 따와 붙여진 이름이다.
  • 둔밭나루[屯田渡, 澄波渡] : 삼거리에서 왕징면 북삼리로 건너다니던 나루터. 최근에 북삼교가 가설되어 나루가 없어졌다.
  • 둔밭벌[屯田坪] : 섬말 북쪽에 있는 들판. 왕징면 북삼 리의 둔밭나루로 가는 길의 옆에 있는 들판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둥글못 : 섬말 동쪽에 있는 둥근 못.
  • 뒷골 : 거물개봉 옆에 있는 골짜기. 윗말의 뒤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봉화봉 : 군자산 남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232m.
  • 부처고개[佛峴], 덕녕이고개 : 부처골에서 연천읍 차탄리의 덕녕이로 넘어다니던 고개. 정상 부근에 미륵불이 있었다 하여 불리워지는 이름이다.
  • 새골 : 양지말 북쪽의 깊이울 안에 있는 작은 골짜기.
  • 세바람고지 : 삼거리 북쪽에서 임진강 쪽으로 뻗은 산부리. 산 끝자락이 세 갈래로 갈라져 벌어진 모양이고, 양지말 뒤에서 임진강으로 뻗어 나온 산이 새의 주둥이처럼 긴 곶(串)과 닮았다 하여 ‘세 갈래로 벌어진 곶'이란 뜻이 지금의 이름으로 굳어졌다.
  • 쇠경골 : 안골 동쪽, 군자산에 딸린 골짜기.
  • 숫못 : 섬말 북쪽에 있는 못.
  • 안골 : 왕자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깊숙한 이 골짜기 안에 마을이 있었다.
  • 앞동산 : 양지말 앞에 있는 산. 정상에 봉수대가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 엉고개, 안골고개 : 안골에서 선곡리의 선유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정상에 서낭당이 남아 있다.
  • 왕자봉(王子峰) : 절터골 북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257m.
  • 장구맥이산 : 큰골 동쪽에 있는 산. 지형이 장구와 같이 생겼다.
  • 장자못 : 섬말 남쪽에 있는 못. 현재 많이 매몰되어 옛 모습을 잃어가고 있다.
  • 절터골 : 왕자봉 남쪽에 있는 골짜기. 절터의 흔적이 남아 있으나 창건연대 및 절 이름을 알 수 있는 문헌은 찾을 수 없다. 다만 빈대 때문에 폐사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전해 온다.
  • 쥐산 : 봉화봉 서쪽에 있는 산. 쥐의 형국이라 한다.
  • 짐진이골 : 봉화봉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차돌백이 : 가는골 남쪽에 있는 등성이. 차돌이 많은 곳이다.
  • 큰고개 : 부처골에서 왕림리의 배나무골로 넘어다니던 큰 고개. 현재 포장도로가 나 있다.
  • 큰골 : 가는골 동쪽, 군자산에 딸린 골짜기.
  • 황새둥치 : 한국전쟁 전에 황새, 백로 등이 서식하던 철새 도래지. 지금은 초등교가 위치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