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노곡리

노곡리

본래 적성현 북면 지역으로, 임진강변에 갈대가 무성히 우거져 있으므로 ‘갈울' 또는 ‘노곡'이라 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마전군 하신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의해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 일부 지역은 북한 관할이 되었으며 나머지 지역은 동년 11월 3일 군정법령 제22호에 의하여 파주군 적성면으로 편입되었다.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었고, 1960년 11월 18일 「구역확정규칙」 개정에 따라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2개의 행정리, 10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들근터[赤臺], 붉은터 : 생기리 마을 동쪽에 있는 골짜기. 땅의 색깔이 붉어 ‘붉은터'라 불리웠던 것이 ‘들근터'로 어휘가 변하였다고 한다. 일설에는 이 곳의 경치가 매우 아름다워 신선이 내려와 노닐었던 곳이라 전해 오며 한국전쟁 전에는 황새*백로들의 철새도래지였다.
  • 만두미(萬豆米, 滿豆米) : 통구리와 경계에 있던 마을. 조선시대 병사를 지낸 허씨의 99칸 기와집에 늘 많은 곡식이 있었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그러나 원래는 ‘둥글다'*‘둘러싸임'의 의미로 쓰였던 고어 ‘둠'에 어근을 두고 있다. ‘둠'은 둠이 > 두미로 음이 옮겨갔고, ‘안(內)'과 합쳐지며 ‘안 + 두미'가 되었다가 다시 ‘만두미'로 음이 변하여 ‘골짜기 안에 있는 마을'이라는 뜻으로 쓰이게 된 것이라고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김해 김씨(金海金氏)들이 마을을 이루며 살았다.
  • 방아다리 : 조산 동쪽에 있던 작은 마을. 예전에 물레방아가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며 방아다리와 작은 방아다리로 나뉜다.
  • 새터[新垈] : 강승쟁이 동쪽에 있는 마을.
  • 생기리[香吉里] : 원승 묘 아래에 있는 마을. 강선정*들근터 등 신선이 노닐었다는 명소가 있어 마을이 길하고 향기롭다 하여 ‘향길리'라 하였으나 ‘생기리'로 어휘가 변하였다.
  • 진목동 : 바래미모퉁이 부근에 있는 마을. 비가 오면 통행이 어려울 정도로 땅이 몹시 질어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큰말'이라고도 한다.
  • 참나무쟁이[眞木洞] : 노곡초등학교 서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까지도 큰 참나무가 많아 마을 정자터가 되었고, 굵은 느티나무를 부군나무로 받들기도 했으나 전란에 모두 없어졌다.

지역명칭 설명

  • 가여울[戌灘], 개여울 : 틸교 아래에 있는 임진강 여울. 강물이 이 곳에 이르러 넓게 흐르면서 얕은 여울을 형성하는데 그 깊이가 개도 걸어서 건널 수 있을 정도로 얇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한국전쟁 이전에는 강화*서해안 등지에서 올라온 새우젓*소금 배들이 정박하며 물물교환을 했던 포구가 있었다.
  • 강승쟁이[降仙亭] : 가여울 동쪽에 있던 정자터. 경관이 빼어나 하늘에서 신선이 내려와 놀던 곳이라 하여 ‘강선정'이라 한다.『여지도서』에 “가여울 북쪽의 강 언덕에 강선정 옛 터가 있는데 밭으로 변한 터에는 초석과 석재가 널려 있으니 곧 고려 때 재상을 지낸 최씨의 별장이라 전해 오는 곳이나 지금 정자는 남아 있지 않다(降仙亭戌灘北岸有降仙亭舊基石礎散在田間卽麗朝宰臣崔某別業云今無)”라는 기록으로 보아 정자는 이미 오래 전에 폐허가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쟁 전까지도 강선정터에는 큰 느티나무 고목들이 우거져 임진강을 건너는 여행객들과 마을 주민들의 휴식처로 이용되었으나 지금은 농경지로 변해 있다.
  • 강승쟁이다리[降仙亭橋], 틸교 : 파주시 적성면 주월리와 사이에 놓여 있는 임진강 다리. 여름 우기 때에는 임진강이 범람하여 잠수교 형태로 가설하였으나 최근에 이 다리 옆에 교각을 높이 세운 비룡교를 새로 세웠다.
  • 구미리고개 : 조산에서 구미리의 소래울로 넘어가는 고개.
  • 국사봉(國師峰) : 생기리 동쪽 학곡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 길허리밭, 기러기밭, 긴사래밭 : 뒷개 북쪽에 있던 약 300m 길이의 긴 밭. 지금은 논으로 사용하고 있다.
  • 대장골[大將谷] : 국사봉 서쪽에 딸린 골짜기. 대장봉이 있어 지어진 이름으로 ‘작은대장골', ‘큰대장골'로 나뉘어진다.
  • 덕골 : 홍징 묘 아래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남양 홍씨들이 마을을 이루고 살았던 곳이다.
  • 독고개 : 덕골에서 학곡리의 와간이로 넘어가는 고개.
  • 뒷개[後浦] : 노곡리 서쪽, 임진강과 사미천이 합류하는 곳에 있는 들.
  • 망재봉 : 미역재 동쪽, 학곡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예전에 봉우리 정상에서 망을 보았다고 한다.
  • 못개물 : 토우물 서쪽에 있던 우물. 예전에 우물 옆에 큰 연못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나 최근에 경지 정리가 되면서 모두 논이 되었다.
  • 미역재 : 생기리 북쪽에서 통구리 쑥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예전에는 이 곳까지 바닷물이 들어와 미역을 채취했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바래미모퉁이 : 노곡리 마을 주유소 앞에 있는 산모퉁이. 산자락 끝이 넓게 벌어져 ‘발리산(勃里山)'이라 이름지었으나 ‘발리'가 ‘바래미'로 어휘가 변하였다.
  • 불당골 : 생기리 북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암자가 있었다고 하나 현재 아무런 흔적도 남아 있지 않다.
  • 산소골 : 새터 동쪽에 있는 골짜기. 문화 류씨(文化柳氏)들의 묘가 많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생기리고개[香吉峴] : 진목동에서 노곡 2리의 생기리로 넘어가는 고개. ‘향'이 ‘생'으로 음이 변하여 생긴 이름이다. 생기리 마을에서는 이 고개에 꽃나무가 많아 ‘꽃나무골고개'라 부른다.
  • 신선봉(神仙峰) : 통구리와 경계에 있는 산. 높이 134m.
  • 어석밭 : 뒷개 동쪽에 있는 밭. 전체 모양이 양 귀퉁이가 둥글지 않고 삼각형인 까닭에 ‘모난 구석'이란 뜻의 방언인 ‘어석'에서 뜻을 따와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은골[隱谷] : 신선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장고개[長峴] : 생기리고개 북쪽에 있는 고개.
  • 조산(造山) : 생기리 북쪽에 있는 산. 조선 중기 곡산현감을 지낸 홍석형(洪碩亨)이 죽자 이 곳에 묘자리를 정하고 남양 홍씨 문중에서 많은 인부를 동원하여 큰 산을 만들고 그 위에 홍석형의 묘를 썼다고 하여 ‘조산'이라 붙였다고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산 아래에 남양 홍씨들이 많이 살았다고 한다.
  • 지구리[只谷洞] : 진목동 동쪽, 생기리고개 북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지씨 성을 가진 부자가 살았다고 한다.
  • 토우물[土井] : 들근터 남쪽, 소토시 벌판에 있던 박아지우물. 최근에 경지 정리가 되면서 매몰되었다.
  • 토우물모퉁이 : 들근터에서 토우물로 가는 곳에 있는 산모퉁이.
  • 한염들, 한양벌 : 노곡∼두일리 사이에 뻗어 있는 349번 지방도 서쪽에 있는 넓은 들. 조선을 건국하면서 이 곳에 도읍을 정하려 했으나 임진강이 범람하는 것을 보고 논의를 중지하는 바람에 한양이 될 뻔한 곳이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