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적거리

적거리

본래 연천현의 북면 지역으로, 홍주석(紅柱石)이 많이 나와 적거리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중면에 편입되었다. 해방 이후 38선 북쪽의 공산 치하에 들어갔다가,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전 지역이 민통선 북쪽에 놓여 있어 현재 민간인의 입주가 통제된 상태이다

지명유래

  • 나촌(羅村) : 태봉말 북서쪽에 있던 마을. 약 500년 전에 금성 나씨(錦城羅氏)가 이 곳에 정착하였는데, 한국전쟁 전에는 50여 호가 집성촌을 이루었다 한다.
  • 바여위[舟岩洞] : 옻나무골 서쪽에 있던 마을. 마을 뒤편에 물 위에 떠가는 배 모양의 큰 바위가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밀양 박씨(密陽朴氏)가 20여 호 살았다. 배바위는 유리*도기 가공의 재료가 되는 차돌 성분으로 되어 있어 일제강점기 때 채광되었으나 뒤에 완전히 없어져 지금은 형체를 찾아 볼 수 없다.
  • 섶포골[薪浦洞] : 윗말 남쪽에 있었던 마을. 예전에 숲이 무성히 우거져 있던 곳으로, 숲의 옛말인 ‘섶'에서 음을 따와 ‘골'과 합하여 ‘섶골'로 불리웠던 것이 매개모음 ‘의'를 동반하면서 섶포골이 되었다. 한자로 옮기는 과정에서 ‘浦'를 음차하면서 예전에 배가 이 곳까지 들어왔다는 유래를 낳게 되었다. 섶 + (의)골 = 섶의골 〉 서프골 〉 서푸골 〉 서포골 또는 섶포골 한국전쟁 전까지 원주 원씨(原州元氏)가 35호 살던 집성촌이었다.
  • 옻나무골[漆木洞] : 말령골 북쪽에 있던 마을. 마을 중앙에 있던 공동우물 뒤에 세 아름 굵기의 큰 옻나무 한 그루가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이 나무는 한국전쟁 때 폭격에 없어졌다 한다. 일제강점기 말에는 밀양 손씨(密陽孫氏)가 20여 호 살았었다.
  • 웃매골[上梅洞] : 적거리 입구에 있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연주 현씨(延州玄氏)가 10여 호 살았던 곳으로, 사방이 산으로 둘려 있다 하여 ‘뫼골[山谷]'이라 불리우던 것이 ‘뫼'가 ‘매'로 음이 변하여 한자 이름의 ‘梅'자로 굳어버린 땅이름이다.
  • 윗말 : 섶포골 위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원주 원씨가 5가구 살았던 곳으로 ‘윗섶포골'이라고도 한다.
  • 태봉말[胎峰村] : 태봉 아래에 있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5가구가 살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는골 : 치장골 동쪽에 있는 가는 골짜기.
  • 가리짝골① : 바여위 마을 남쪽에 있는 골짜기.
  • 가리짝골② : 옻나무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갱명두산 : 쇠똥골고개 남쪽에 있는 산. 높이 210m.
  • 건너골 : 나촌 서쪽, 건너편에 있는 골짜기.
  • 골댕이 : 옻나무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산골짜기'라는 뜻이며, ‘댕이'라는 접미사가 붙은 땅이름이다.
  • 공동묘지 : 옻나무골 입구에 있던 공동묘지. 일제강점기 때 만들어졌다.
  • 까마귀봉 : 큰 골 북쪽에 있는 봉우리.
  • 깨골 : 큰골 안에 있는 작은 골짜기.
  • 날기터골 : 공동묘지가 있는 골짜기.
  • 노개골 : 절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노개골고개 : 노개골에서 도연리로 넘어가는 고개.
  • 대장터 : 적거리 태봉 남쪽에 있는 골짜기. 일제강점기 때까지 대장간이 있었다 한다.
  • 덕고개 : 진명이골짜기에서 도연리로 넘어가는 고개.
  • 돛대바위, 사공바위 : 옻나무골 남쪽, 산등성이에 솟아 있던 큰 바위. 모양이 돛대와 같이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적거리 내에 있는 바여위*섶포골*사공바위가 부합되어 포구 형국을 이루고 있다 한다.
  • 두고개 : 탄막 서쪽에 있는 고개.
  • 말령골 : 헌터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방아구럼 : 옻나무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2단으로 된 큰 바위가 있었으나, 재질이 홍주석으로 이루어져 있어 모두 채광되고 지금은 밑돌만 남아 있다.
  • 배나무골 : 윗말 서쪽에 있는 골짜기. 옛날에 큰 배나무가 있었다 한다.
  • 복은터 : 절골 입구에 있는 폭포. 높이 3m. 물이 차고 맑아 일제강점기 때는 삼베를 삶은 후 이 곳에서 빨았다고 한다.
  • 봉사밭 : 섶포골 서쪽에 있는 약 1,000평 넓이의 밭. 예전에 봉씨와 사씨 성을 가진 두 사람이 경작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 삼방귀떼 : 섶포골 입구에 있는 밭. 밭 가운데 찬우물이 유명했던 곳이다.
  • 서른마지기 : 제당터 남쪽에 있는 논. 논의 규모가 30마지기 정도라고 한다.
  • 쇠똥골 : 태봉말 북쪽에 있는 골짜기. ‘사이'의 뜻인 ‘새'가 지방에 따라 ‘세'*‘시'*‘소' 등으로 음이 변하는 현상으로 보아 앞음절 ‘쇠'는 ‘새[間]'로 풀이할 수 있으며, 뒤음절 ‘똥골'은 ‘덩이'*‘뭉침'*‘산' 또는 ‘등성이'의 뜻으로 쓰였던 고어 ‘돔(둠)'과 ‘골[谷]'이 합하여 ‘산골짜기'라는 의미의 ‘돔골'로 불리웠던 것이, 자음동화 현상으로 ‘동골'이 되었다가 앞음절인 ‘쇠'의 영향으로 경음화되어 ‘쇠똥골'로 굳어진 땅이름이다. 여러 마을의 ‘사이에 있는 산골짜기'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곳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큰 주막으로도 유명했었다.
  • 쇠똥골고개 : 쇠똥골과 섶포골 사이에 있는 고개. 이 고갯마루에 수백 년 묵은 소나무 한 그루가 있어 ‘서낭당고개'로도 불리웠으나, 이 소나무는 말라 죽었다.
  • 아래섶포골 : 웃매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섶포골에 상대되는 이름이다.
  • 요골 : 나촌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웃거리 : 나촌 막바지에 있는 골짜기.
  • 윤동지골 : 이양소 묘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절골 : 덕고개 동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절이 있었다 한다.
  • 정씨논골 : 나촌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옛날에 정씨가 경작했던 논이 있었다 한다.
  • 제당터 : 옻나무골 남쪽, 제당이 있던 제당. 옻나무골 주민들이 매년 9월 9일 새벽에 마을의 평안을 위해 제사 지내던 곳이다
  • 진명산(振鳴山) : 바여위 서쪽에 있는 산. 중사리·적음리·도연리와 경계가 된다. 『광무읍지』 산천조에는 “진명산은 연천 관아에서 북쪽으로 30리에 있는데 산 정상에는 철마가 있어 이 고을 사람들이 당집을 만들어 제사를 받든다(振鳴山在縣北三十里 山上有鐵馬縣人建宇祀之)”라고 되어 있고, 『대동지지』에는 “眞明山”으로도 표기되어 있다.
  • 진명이골짜기 : 옻나무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진명산에 딸려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천제봉(天祭峰) : 섶포골 동쪽에 있는 봉우리. 한국전쟁 전까지 섶포골 주민들이 매년 10월에 천제를 올렸던 곳이다.
  • 치장골 : 배나무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 큰골 : 윗말 북쪽에 있는 큰 골짜기.
  • 탄막(炭幕) : 일제강점기 때 삼정(三井) 회사가 적거리 일대의 산을 벌채하여 숯을 구웠던 곳. 이양소 묘의 앞쪽이다.
  • 태봉(胎峰) : 쇠똥골 남쪽에 있는 뾰족한 산. 예전에 궁실에서 태를 묻었던 곳으로 전해 오지만, 일제강점기 때 이 봉우리 정상에 강씨가 묘를 써 그 당시 태실이 파괴된 것으로 보인다.
  • 포수죽은구럼 : 갱명두산 북쪽에 딸린 골짜기. 옛날 포수가 사냥을 하다 죽은 곳이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