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고잔하리

고잔하리

장단도호부 강동면의 곶잔리(串棧里)라 하였으나, 조선조 말에 와서 고잔리로 개칭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강동면 전 지역이 마전군으로 편입되면서 강신면으로 개칭됨과 동시에, 고잔리가 상·중·하 3개 리로 분할되었으며, 1914년 군·면 폐합에 따라 연천군 왕징면으로 편입되면서 고잔상·하의 2개 리로 다시 개편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에는 38선 이북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고,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 공포에 의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고잔상·하리 전 지역은 군사분계선을 끼고 있는 완충 지대로 지금은 민간인이 살고 있지 않다.

지명유래

  • 굴우물[窟井洞] : 가마소 남쪽에 있던 마을. 고무래봉 밑에 좋은 우물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물레방아가 있던 곳이다.
  • 당골 : 송촌말 동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에 있던 마을. 진천 송씨(鎭川宋氏)가 많이 살던 곳이다.
  • 보괭이[寶光洞] : 지막말 남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파평 윤씨가 집성촌을 형성하고 있었다.
  • 송촌말[宋村] : 문좌수 입구에 있던 마을. 진천 송씨들이 많이 살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양지말[陽村] : 응달말 북쪽, 양지바른 곳에 위치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전의 이씨가 14대째 집성촌 이루고 살던 곳이다.
  • 응달말 : 장경대 서쪽, 음지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여흥 민씨(驪興閔氏)가 집성촌을 이루고 살던 곳이다.
  • 장경대(長景臺) : 장경석벽 남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포구가 형성되어, 서해안에서 임진강을 따라 거슬러 올라온 새우젓·소금배들이 이 곳에서 생산되는 곡물·땔나무 등과 물물교환을 하던 장소였다. 또한, 중면 횡산리의 벌말로 건너다니던 장경대나루터에는 주막집이 있어 여행객의 쉼터로 이용되었던 활기찬 강촌이었으나, 지금은 비무장지대 안에 놓여 있다.
  • 중고잔(中高棧) : 송촌말 북쪽에 있던 마을. 고잔하리의 중앙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단양 우씨가 11대째 집성촌을 이루고 살아 ‘우촌말'로도 불리웠던 곳이다.
  • 지막말(紙幕村) : 생골 남쪽에 있던 마을. 일제강점기 때 종이를 만들었던 곳이다.
  • 퉁퉁말[弓弓洞], 최촌말[崔村] : 굴우물 북쪽에 있던 마을. 이 부근의 땅을 세게 디디면 속이 비어 있는 것같이 ‘퉁퉁' 소리가 울린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경주 최씨(慶州崔氏)들이 집성촌을 이루고 살았다 하여 최촌말로도 불리웠다.

지역명칭 설명

  • 가마소 : 천나다리 위에 있는 큰 소. 집채만한 바위가 있고 그 밑에 메기가 많이 살았다고 한다.
  • 감투봉 : 양지말 서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128m. 고잔상리의 줄바위등에서 내려온 능선 끝에 있으며 정상이 감투와 같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꽹과리밭 : 옻나무골 아래에 있는, 고잔하리에서 가장 좋은 밭.
  • 도장골 : 주부터 위에 있는 골짜기.
  • 돌세비 : 장경대 남쪽, 임진강 옆에 있는 강 언덕. 돌이 많은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세비'는 큰 강의 옆이라는 뜻을 가진‘섶'의 어휘 변화로 추정된다.
  • 돌세비고개 : 돌세비에서 강서리 여시울로 넘어다니던 고개.
  • 된밭 : 응달말 남쪽에 있는 밭. 경사가 가파르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된재고개 : 응달말 남쪽에 있는 고개. 지형이 매우 가파르고 되다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강서리의 매지울로 통한다.
  • 매봉재 : 수루네미고개 동쪽, 고장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 모래둔치 : 장경대 남쪽, 임진강변에 퇴적되어 있는 큰 모래 언덕.
  • 문좌수, 문좌실, 문좌치(文座峙) : 삼봉 서쪽에 있던 골짜기.
  • 박씨터 : 도장골 북쪽, 임진강 옆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박씨가 살았다고 한다.
  • 백산(白山) : 소반쟁이 위에 있는 산. 예전에 백씨의 소유였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고잔상리*고잔하리*고장리의 경계가 된다.
  • 병풍바위[長景石壁] : 장경대 마을 북쪽, 임진강변에 있는 현무암 석벽.
    높이 30m. 박씨터 입구에서 장경대까지 약 500m 길이로 병풍처럼 펼쳐져 있다. 이 석벽의 북쪽 끝으로는‘벼락바위'가 있고 , 남쪽 끝인 장경대 마을 뒤편에는 큰 바위가 누에처럼 돌출해 있다 하여‘누에머리'라 불리웠다 한다.
  • 산재고개 : 응달말 동쪽에 있는 고개.
  • 삼봉(三峰) : 응달말 남쪽, 강서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높이 238m. 정상 부분이 세 개의 봉우리로 되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생골 : 굴우물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소반쟁이밭 : 감투봉 북쪽에 있는 큰 밭. 골짜기 안이 자그마한 소반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 수루네미고개[車踰峴] : 장치지골 북쪽, 고장리의 고양대로 넘어다니던 고개. 예전에 이 고개로 수레가 많이 넘어다녔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하나, 원래는 산의 정상을 넘는 고개란 의미를 지니고 있다. ‘수루'의 어원은 으뜸의 뜻으로 쓰였던 고어인 ‘'에 뿌리를 두고 있는데 이것이 점차 술 > 수리 > 수루(수레)로 발음이 변하면서 넘는다는 뜻의 ‘네미'와 합쳐진 파생 지명이다.
  • 수무능 : 중고잔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수무능들 : 고잔하리 중앙에 있는 넓은 들판.
  • 양지말[陽村] : 굴우물 건너에 있던 양지바른 마을.
  • 옻나무골 : 꽹과리밭이 있는 골짜기. 옻나무가 많았다고 한다.
  • 요골 : 소반쟁이밭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원주골 : 송촌말 서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 원터(투)골 : 중고잔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자개울 : 보괭이 안에 있는 골짜기.
  • 장사바위 : 돌새비 서쪽에 있는 바위. 아주 옛날 장사가 이 바위 위에서 놀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큰 돌 위에 편평한 자연석이 올려져 있는 형태인데, 바위 윗면에 장사의 발자국이 남아 있다고 한다.
  • 장치지골 : 옻나무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절터골 : 지막말 서쪽에 있는 골짜기. 보광동의 유래가 되는 보광사 터로 추측이 되는 곳이다. 한국전쟁 전까지 축대가 남아 있었고 소량의 와편이 지표에 노출되어 있었다 한다.
  • 정봉(丁峰) : 굴우물 뒤에 있는 봉우리. 고무래 모양이라 한다.
  • 좁은골 : 퉁퉁말 위에 있는 좁고 가는 골짜기. 예전에 아이가 죽으면 이 곳에 묻었다고 한다
  • 주부터 : 도장골 입구에 있는 터. 유래는 자세하지 않고, 한국전쟁 전에는 물레방아가 있었다고 한다.
  • 천나다리 : 중고잔 서쪽에 있는 징검다리. 한국전쟁 전에는 고잔리의 중심이 되는 사거리로, 주막이 있었다고 한다.
  • 허뫼기 : 횟돌다리 북쪽에 있는 큰 밭. 밭 가운데 크고 넓적한 장사바위가 있는데 표면에는 장사의 발자국이 있다고 한다.
  • 회돌다리 : 양지말 북쪽에 있는 조그만 골짜기. 회돌이 많이 나는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