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장탄리

장탄리

본래 양주군 청송면 지역으로, 한탄강에 긴 여울이 있으므로 ‘긴 여울' 또는 ‘장탄리'라 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의해 포천군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청산면에 병합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해 행정권이 수복되었고, 1983년 「대통령령」 제11027호에 의하여 연천군으로 편입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2개의 행정리, 3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능안[陵內洞] : 작은범골 남쪽에 있는 마을. 예전에 이곳 도가니혈의 명당에 임금의 능자리를 잡으려고 명지관을 보내 보게 하였으나 자리를 찾지 못하자 능자리가 아니라 해서 ‘능안'이라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또 오위장 이경빈의 묘가 있다 하여 ‘능안'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한국전쟁 전까지 오위장 사패지인 이 곳에 경주 이씨(慶州李氏)가 집성촌을 이루고 살았다.
  • 도란말[回洞] : 한탄강수력발전소 북쪽에 있는 마을. 지형이 산부리 끝의 모퉁 이 모양으로 장수개 마을에서 이 곳을 지나려면 굽어 돌아가야 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현재는 발전소가 세워져 예전의 도로가 없어진 상태이다.
  • 새말[新村] : 궁논 옆의 새로 형성된 마을.
  • 새터 : 도란말 북쪽에 있던 마을. 새로 형성되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지금은 군부대가 위치하고 있다.
  • 숯골[灰谷] : 숯고개 아래에 있는 마을.
  • 아랫거저울 : 이농골 북쪽의 한탄강 옆에 있는 마을. 거저울 마을의 아래에 위치한다.
  • 안말[內洞] : 한탄강 수력발전소 남쪽의 골짜기 안에 있는 마을.
  • 양성골 : 큰잣터 남쪽에 있는 골짜기. ‘양산골'로도 불리우며 한국전쟁 전에는 강릉 김씨(江陵金氏)들이 많이 살았다고 한다.
  • 윗거저울[拳灘洞] : 너래들비냥 북쪽에 있는 마을. 예전에 어떤 거사가 살았다 하여 ‘거저울'이라 불리웠다고 한다. 원래는 ‘가[邊]'와 ‘자리'가 합쳐진 복합어 ‘가장자리'가 음이 변해 거저울로 쓰였다. 이후 한자로 표기되는 과정에서 ‘居士'로 표기된 것이다. 또한 이 곳에서 크게 곡류하는 한탄강이 주먹 같다 하여 ‘권탄동'으로 불리기도 했다. 300년 전에 통덕랑 박필익(朴弼益)이 이 곳에 정착한 후부터 반남 박씨(潘南朴氏)의 집성촌이 되었다.
  • 장수개[長水浦, 長淵洞] : 한탄강수력발전소 부근에 있는 큰 마을. 긴여울 위쪽에 위치하고 있어 항상 물이 호수처럼 많이 모여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이 마을은 1558년(명종 13) 서봉천(徐奉川)이란 사람이 양주에서 이 곳으로 처음 이주했다고 하며, 지금도 이천 서씨들이 집성촌을 이룬다.
  • 큰잣터 : 장수개 가운데 있는 마을. ‘산'의 고어 ‘잣‘에 ‘터'가 합쳐져 ‘큰 산골 마을'이라는 뜻을 가지는 옛 지명이다.
  • 후동(後洞) : 윗거저울 뒤에 있는 마을. 지금은 사람이 살지 않는다.

지역명칭 설명

  • 고탄교(高灘橋) : 전곡읍 전곡리 고탄동 사이에 있는 한탄강 다리. ‘높은여울다리' 또는 ‘에반스교'라고도 불리는데, 현재 이 다리 아래 새로운 다리가 가설되어 있다.
  • 굴여울 : 이링기리 앞에 있는 한탄강 여울. 일제강점기 때 한탄강 건너 전곡읍 신답리에 금광굴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궁논[宮畓] : 양성골 북쪽에 있는 논. 예전에 궁궐에서 관리했다고 한다.
  • 긴여울[長灘] : 성재소 북쪽의 한탄강에 있는 큰 여울. 장탄리의 유래가 되는 곳이다. 지금은 한탄강수력발전소의 건설로 수량이 증가하여 여울의 모습이 많이 변하였다.
  • 너래들비냥 : 아랫거저울과 윗거저울 사이에 넓은 암반으로 이루어진 벼랑. 수복 후 이 곳으로 도로를 가설하여 윗거저울로 가는 길이 원활하게 틔여 있다.
  • 능안 : 불당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능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도당골 : 양성골 안에 있는 골짜기. 도당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도리소 : 풀무산 북쪽의 한탄강에 있는 소. 굽어 돌아 흐르는 데 있어 ‘도리소'라 불렀다고 한다.
  • 된봉 : 능안 남쪽에 있는 봉우리. 정상부의 험한 지형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 뒷벌[後坪] : 이링기리 옆에 있는 벌판. 윗거저울의 뒤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마즈쟁이 : 윗거저울 앞에 있는 한탄강 여울.
  • 매봉재[烽火山] : 텃골 동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183m.
  • 박아지골 : 칠성배미 북쪽에 있는 골짜기. 수복 후 어떤 사람이 이 곳에 박아지를 심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봉화봉(烽火峰) : 숯고개 북쪽에 있는 봉우리. 봉화를 올렸던 곳이라 하나, 지금은 멸실되어 그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 분토골[盆土谷] : 윗거저울 남쪽에 있는 조그만 골짜기. 지형이 항아리처럼 생겼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불당골[佛堂谷] : 큰잣터 서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절이 있었다 하나 지금은 밭으로 경작되고 있다.
  • 사냥골 : 분토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사동(蛇洞) : 거저울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뱀이 많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뱀밭골'로도 불리워진다.
  • 삽재골 : 외룡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사이'의 뜻을 가진 ‘삿'이 복합어의 앞 음절이 될 때 ‘ㅂ,ㅎ' 음운첨가 현상에 의해 ‘삽'으로 발음된다. 삽재골은 ‘삽[間] + 재[峴] + 골[谷]' 즉, 자탄리에서 대전리로 넘어가는 지름길 고개가 있는 골짜기라는 뜻이다.
  • 새골 : 대전리산성 북쪽에 딸린 좁은 골짜기.
  • 선봉나드리[仙峰渡] : 도리소 서쪽에 있는 나루. 전곡읍 신답리로 통하며 강변에는 유원지가 조성되어 있다.
  • 성재, 대전리산성 : 장탄리와 대전리 사이에 있는 산성.
  • 성재소 : 장탄리 가장 남쪽에 있는 한탄강 소. 성재 밑에 있다 하여 붙여졌다.
  • 성주개 : 숯골벌 동쪽에 있는 우묵한 골짜기.
  • 수리봉 : 뒷벌 동쪽에 있는 봉우리. 한탄강 남쪽에 있다.
  • 숯고개[灰峴] : 거저울고개 남쪽에 있는 고개.
  • 숯골벌 : 능안 남쪽에 있는, 장탄리에서 가장 큰 들. 숯골 마을 앞에 있다.
  • 안골[內洞] : 사동 안에 있는 골짜기.
  • 외딴묘골 : 함정골 북쪽의 골짜기. 예전에 외따로 떨 어진 묘가 있었다 한다.
  • 외룡골 : 홀짝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우무소 : 풀무산 아래쪽 한탄강에 있는 소.
  • 이농골 : 아랫거저울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이링기리 : 거저울 북쪽의 한탄강 옆에 있는 큰 밭. 7일 갈이 넓이가 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자랑골 : 큰성재 옆에 있는 골짜기. 좁거나 작은 것을 뜻하는 말인 ‘잘'이 ‘자라'로 음이 바뀌고 ‘골'과 합쳐지는 과정에서 ‘자랑'으로 변했다.
  • 작은범골 : 큰범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작은성재 : 새골 동쪽에 있는 좁은 골짜기. 대전리산성의 북쪽에 딸려 있는 작은 골짜기가 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장구맥이 : 윗거저울과 뒷벌 사이를 넘어다니던 목. 지형이 장구 모양이다.
  • 장구산[杖鼓山] : 수리봉 동쪽에 있는 바위산. 모양이 가운데가 잘룩하여 장구와 닮았다 한다. 연천읍 고문리에서는 안산인 이 산의 정기를 받아 무당이 많이 나온다고 한다.
  • 장독바위 : 장구산 남쪽, 한탄강변에 있는 장독처럼 생긴 큰 바위.
  • 정주동산(定州東山) : 함정골 북쪽에 있는 공원묘지. 평안북도 정주군민회와 평안도민회에 의하여 조성된 실향민 묘역이다.
  • 칠성배미 : 고탄교 동쪽에 있는 고래실논. 일곱 군데에서 샘이 솟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북쪽으로 37번 국도가 지나간다.
  • 큰미골 : 궁논 서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 큰범골 : 수리봉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어떤 부자(父子)가 보리를 지고 가다가 아들이 호랑이에게 물려 죽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큰성재 : 작은성재 옆에 있는 골짜기.
  • 텃골 : 장수개 동쪽에 있는 큰 골짜기.
  • 풀무산[治山, 仙峰] : 능안 동쪽에 높이 솟은 바위산. 산의 외형이 풀무와 같다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예전에 어떤 풍수가가 능안 뒷산에 올라서서 주위 산세를 보니, 앞산은 풀무와 같고, 남쪽의 숯골은 숯가마, 동북쪽 신답리의 쇠춘이[金村]는 쇠빛깔, 북쪽 연천읍 고문리 느즌모루는 불린 쇠를 올려 놓고 두드리는 받침인 쇳덩이인 모루 형상이었다. 그래서 쇠를 녹일 수 있는 도가니 혈을 찾기 위해 능안을 헤매었으나 그 위치를 찾지 못했다고 한다. 또한 신선이 자주 이 봉우리에 내려와 노닐었다 하여 ‘선봉'이라고도 했다. 한국전쟁이 끝난 몇 해 후에는 이 바위산에서 어떤 사람이 자살했는데 그 때부터 이 바위를 ‘자살바위'라고도 불렀다.
  • 함정골 : 정주동산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산짐승을 잡기 위해 함정을 파 놓은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행주골 : 숯고개 남쪽에 있는 골짜기. 현재 목장이 자리하고 있다.
  • 홀짝골 : 자랑골과 외룡골 사이에 있는 작은 골짜기. ‘큰홀짝골'과 ‘작은홀짝골'로 나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