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와초리

와초리

본래 연천현 동면(東面)의 지역으로 ‘기새'라는 마을이 있어 한자로 음을 빌어 와초리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군내면에 편입되었고, 1945년 해방 직후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북한 관할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월 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개의 행정리, 6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고 대부분의 지역이 민간인 입주가 허용되지 않고 있다.

지명유래

  • 거림동(巨林 洞) : 지경터 남쪽에 있는 마을.
  • 기새[瓦草洞] : 도당말 동쪽에 있던 마을. 기와를 구웠던 곳이라 하여 ‘와초리'라 불리웠다고 하는데, 한편 이질 설사의 생약인 오이풀 또는 외동풀이 무성히 자라던 곳이라 한자로 의역하여 와초리로 했다는 두 가지 이야기가 전해 온다. 조선시대에는 내시들이 많이 살았던 곳이었으나, 한국전쟁 전에는연주 현씨(延州玄氏)가 마을을 이루었다 한다.
  • 도당말[都堂村] : 절고개 북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까지도 마을 뒤편 산록에 있던 큰 소나무에 매년 소를 제물로 마련하여 산제를 올렸다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반남 박씨(潘南朴氏)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도리말 : 박집산 북쪽에 있던 마을.
  • 새말[新村] : 손맞이비냥산 아래에 있는 마을. 경원선 철도가 지나간다.
  • 세류동(細柳洞) : 도당말 북쪽에 있던 마을.
  • 지경터[地境垈] : 새말 남쪽에 있는, 와초리에서 가장 큰 마을. 신서면이 철원군에 속해 있었을 때 이 마을이 가장 북쪽에 위치하여 경기도와 강원도의 경계가 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도신리와 와초리의 경계가 되는 차탄천을 선으로 하여 도신리 지역부터는 기후 차이로 인하여 보리농사가 안된다고 한다.
  • 회옥골[懷玉洞] : 자작고개 아래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동래 정씨(東萊鄭氏)가 마을을 이루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거림들 : 거림동 주위에 있는 들판.
  • 국사봉(國師峰) : 장골 북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366m. 신서면 도신리와 경계가 되며 ‘망재'라고도 불리지만 유래는 자세하지 않다.
  • 능골[陵谷] : 동묘고개에 딸린 골짜기. 개녕군(開寧君)의 묘가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능모루 : 도당말 북쪽에 있는 모퉁이. 개녕군 묘 앞에 있는 모퉁이가 되어 지어진 이름이다.
  • 동묘고개[東墓峴] : 능골에서 상리의 원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두투맥이 : 세류동에서 신서면 도신리의 보맥이로 넘어가는 고개. 고개가 두드러졌다는 뜻의 ‘두투'와 장소라는 뜻의 ‘목'이 합쳐진 ‘두투목'이 ‘두투모기'를 거쳐 ‘두투매기(두투맥이)'가 된 이름이다.
  • 박집산 : 거림동 서쪽에 있는 산. 예전에 궁궐에서 반남 박씨에게 하사한 사패지(賜牌地)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며, 지금도 박씨의 묘가 많다.
  • 북파지 : 회옥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지형이 북쪽으로 패였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사관머루 : 박집산 북쪽에 있는 들판. 지금은 군부대가 주둔하고 있다.
  • 새배기논, 기새골논 : 새말 서북쪽의 긴 골짜기에 있는 고래실논.
  • 새터산 : 능모루 뒤편에 있는 산.
  • 선두밭골 : 회옥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손맞이비냥산 : 충현탑이 있는 조그만 산.
  • 아래산골 : 회옥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안골 : 개녕군 묘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요골 : 새말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윗골[上洞] : 세류동 북쪽에 있는 골짜기. 피부병에 효험이 있는 옻물약수가 있다.
  • 자작고개 : 회옥골에서 중면 합수리의 무조래로 넘어가는 고개. 예전에 이 고개 정상에 도둑과 호랑이가 들끓어 지나던 사람들이 자주 실종되었다고 한다. 깊숙히 스며들거나 졸아든다는 뜻을 가진 ‘잦다'라는 뜻에서 ‘자잦고개'라 불려지던 것이 차츰 변하여 자작고개가 되었다고 한다.
  • 잔바다골 : 세류동 북쪽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공주 이씨(公州李氏) 5가구가 살던 곳이다
  • 장골[長谷], 긴골 : 회옥골에서 국사봉까지 이르는 긴 골짜기.
  • 절고개 : 와초리 도당말에서 상리의 망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고개 중간 지점에 절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나, 지금은 절터의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 진응달고개 : 장골과 윗골 사이에 있는 고개. 하루 종일 해가 들지 않는 음지가 되어 지어진 이름이다.
  • 푸묵골 : 절고개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돈을 주조했던 곳이라 하여 ‘푸묵골' 또는 ‘풀무골'로도 불리운다.
  • 회골 : 국사봉 남쪽에 딸린 골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