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갈현리

갈현리

본래 장단도호부의 장동면 지역으로 ‘가루개'라는 고개가 있으므로 갈현이라 하였는데,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마전군 장신면에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마전군이 연천군에 병합되면서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었으나 군사분계선을 끼고 있는 완충 지대이다. 현재 민간인이 살지 않는 까닭에 행정리와 반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

지명유래

  • 방내동(防內洞) : 안다락터 북쪽에 있던 마을. 윗방내동에는 죽산 박씨(竹山朴氏), 아랫 방내동에는 문화 유씨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다.
  • 밧오그미 : 오그미 바깥 쪽에 있던 마을.
  • 벌다락터 : 벌말 북쪽, 벌판에 있던 마을. 들을 뜻하는 ‘벌'과 들*산*돌*흙 등을 포괄하는 ‘땅'의 뜻으로 쓰였던 ‘달'이 연철된 ‘다라'가 다시 변한 ‘다락'에 ‘터'가 합쳐진 복합 지명이다. ‘들판 가운데에 위치한 마을'이라는 뜻의 ‘다락[野] + 터[垈]'가 같은 뜻의 ‘벌'이 앞음절을 이루면서 ‘발다락터'로 불리워지던 것이 한자로 음차되는 과정에서 ‘다락'을 ‘樓'로 표기하였다.
  • 벌말[坪村] : 넙산 동쪽, 벌판에 있던 마을.
  • 상아재 : 산제봉 북쪽에 있던 마을
  • 새덤불 : 벌다락터 동쪽에 있던 마을. 가루개 마을과 벌다락터 ‘사이에 덤불이 우거진 곳'이라는 뜻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학교와 주막이 있던 곳이다.
  • 아랫점말 : 윗점 아래에 있던 마을. 예전에 옹기점이 있던 곳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경주 이씨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안다락터[內樓垈洞] : 타리내 동북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안동 권씨(安東權氏)들이 큰 집성촌을 이루던 곳이다.
  • 오그미[梧琴] : 점말 남쪽에 있던 마을.
  • 윗점 : 물한이고개 아래에 있던 마을. 예전에 옹기점이 있었다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풍산 홍씨(豊山洪氏)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타리내 : 보모루 위에 있던 마을.

지역명칭 설명

  • 가루개[葛峴] : 산제봉 남쪽, 두현리로 넘어다니는 큰 고개. 예전에 이 고개에 칡 덩굴이 많이 있어 지어진 이름으로, ‘갈운이고개'*‘장고개'*‘서낭당고개'로도 불리워지는 갈현리의 유래가 되는 고개이다.
  • 가마골 고개 : 윗점에서 백령리의 가마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가마모탱이논 : 넙산 북쪽에 있던 논. 점둔치의 가마모퉁이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감차라지봉 : 돌산재 남쪽에 딸린 봉우리.
  • 넙산[廣山] : 은꽃모루나루터 동북쪽에 있는 둥글고 넙적한 모양의 산. 한국전쟁 전까지도 옹기와 질그릇을 굽던 가마가 있었다 하여 ‘점둔치'라고도 불리웠던 곳이다.
  • 돌산재 : 장고개 서쪽, 포춘리와 경계에 있는 산. 높이 159m. 정상에 삼형제바위를 비롯하여 많은 돌들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예전에 이 부근에서 전쟁이 일어났을 때 산 정상에서 망을 보았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 등정산 : 돌산재 동쪽에 딸린 산.
  • 물한이고개[勿閑峴] : 윗점에서 포춘리의 윗물한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바람재 : 아랫점말과 은골 사이에 있는 고개. 고갯마루에 올라서면 장단면 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거세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돌산재 남쪽의 점말과 은골 사이를 넘어다니는 산 안쪽에 있는 고개라는 뜻의 ‘벌안재'가 음이 변하여 ‘바람재'로 되었다.
  • 방골 : 벌다락터 서쪽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오리나무가 군락을 이루었던 곳이다.
  • 방죽자리논 : 방내동 입구에 있는 방죽이 있는 논. 열한 마지기 넓이로 갈현리에서는 가장 좋은 논이었다고 한다.
  • 보모루[洑隅] : 새덤불 북쪽에 있는 모퉁이. 점말에서 내려오는 개울에 보를 막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사당골 : 산제봉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산제봉(山祭峰) : 새덤불 동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127m. 매년 8월 초에 주변 마을 주민들이 봉우리 정상에서 산제를 올렸다.
  • 샘논 : 산제봉 북쪽에 있는 논. 샘이 있다고 한다.
  • 섬논 : 방내동에 있는 섬처럼 생긴 논.
  • 쇠파리산 : 장고개 북쪽, 백령리와 경계에 있는 산.
  • 수리너머 : 백명고개 북쪽에 있는 고개. 백령리에 소재하는 수리봉 옆으로 지나간다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 승성골 : 아랫점말 서쪽, 돌산재에 딸린 골짜기.
  • 오곡 : 산제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오리나무가 많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은골 : 방내동에서 돌산재까지 나 있는 큰 골짜기.
  • 은꽃모루나루 : 갈현리 서쪽 끝, 사미천에 있던 나루. 장단군 장도면 오음리의 은꽃모루로 건너던 나루터가 있었으나 지금은 휴전선이 지나는 비무장지대이다.
  • 잉어개울 : 은골에서 발원하여 사미천에 합류하는 개울. 잉어가 많이 서식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이 개울을 경계로 하여 갈현리·청정리로 나뉜다.
  • 장고개[場峴] : 점말에서 백령리 독주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장단면의 구화장으로 가는 고개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쪽박골[瓢洞] : 수리너머 북쪽에 있는 골짜기.
  • 헌다리개울 : 잉어개울에 있던 낡은 다리 때문에 지어진 개울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