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고왕리

고왕리

본래 장단도호부 강동면 기곡리 지역인데,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의해 강동군이 마전군으로 편입되면서 강신면으로 개칭됨과 동시에 고왕산에서 이름을 따 고왕동이 하나의 법정리인 고왕리가 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기석리 일부를 병합하여 연천군 왕징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 38선 이북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다.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었으나 현재 군사분계선을 포함한 남방한계선의 안에 위치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명유래

  • 깊은골[深谷洞] : 욕왕손이골 북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파평 윤씨(坡平尹氏)가 집성촌을 이루고 살던 곳이다.
  • 만석동(萬石洞) : 나븐돌고개 남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고왕산 서쪽 산록의 높은 곳에 위치하여 ‘하늘 아래 첫 동네'로도 불렸던 곳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단양 우씨(丹陽禹氏)가 집성촌을 이루며 살았다.
  • 작은고왕산 : 고왕산 남쪽에 있던 마을. ‘샛고왕산'으로도 불렸으며, 한국전쟁 전에는 해평 윤씨(海平尹氏)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큰고왕산[高旺洞] : 비사리골 동쪽에 있던 마을. 고왕산 남쪽에 딸린 큰 마을로, 한국전쟁 전에는 파평 윤씨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마골고개 : 고왕리에서 작동리 가마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고왕산(高旺山), 고양산(高陽山), 봉화산(烽火山), 말무덤산 : 고왕리*고잔상리*고잔하리에 걸쳐 있는 왕징면에서 가장 높은 산. 높이 355m. 옛 장단의 지리지에는 “高陽山”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원래의 의미는 ‘높음'*‘거룩함'이다. 고왕산은 임진강 서쪽으로 펼쳐져 있는 장단지역의 구릉 지대에 외따로 높이 솟아 있어, 예부터 이 산을 신성하고 거룩한 존재로 숭배했던 종교적 의미가 담겨 있음을 알 수 있다. 예전에는 이 산 정상에서 봉화를 올렸다 하여 ‘봉화산'이라고도 하였고, 일제강점기에는 이 산의 혈을 끊기 위해 일본 사람들이 무쇠 말뚝을 박았다 하여 ‘말무덤산'으로도 불렸던 곳이다.
  • 나븐돌고개 : 만석동 북쪽에 있는 고개. 고잔상리와 경계가 된다.
  • 능골[陵谷] : 만석동 서쪽에 있는 골짜기. 능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달구지고개 : 보광고개 동쪽에 있는 고개. 강서리의 달구지로 통한다.
  • 돌박재 : 아랫골 북쪽, 넓은 산등성이에 있는 밭. 돌이 많이 박혀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드링곁골짜기 : 장승거리 북쪽에 있는 골짜기.
  • 말고개 : 고왕리와 강서리 사이에 있는 고개. ‘고왕리고개'라고도 불렸으며 예전에 이 고개에 도둑이 많았다고 한다.
  • 망대봉(望臺峰) : 산제당산 서쪽, 작동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 바위절골고개[巖寺峴] : 아랫골에서 기곡리 바위절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보광고개[寶光峴] : 윗고왕산에서 고잔하리 보광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 비사리골 : 은골 동쪽, 만석동으로 넘어가는 곳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단양 우씨가 마을을 이루고 살던 곳이다.
  • 새고개 : 청들에서 기곡리의 산점리로 넘어다니던 고개. 두 마을의 사이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아랫골 : 안산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안산(案山) : 바위절골고개 서쪽에 있는 산. 높이 159m. 윤씨 묘의 안이 된다 하여 유래된 이름이다.
  • 양유골[楊柳谷] : 오작골 옆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버드나무가 많았다고 한다.
  • 오작골 : 돌박재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욕왕손이골 : 깊은골 입구에 있는 작은 골짜기. 예전에 어떤 사람이 이 곳에서 왕손(王孫)을 욕했다고 한다.
  • 윗고왕산 : 말고개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윗골 : 청들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은골[銀谷] : 윗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금과 은이 많이 매장되어 있어 일제강점기 때에는 은광이 번창했던 곳이며, 한국전쟁 전에는 청송 심씨(靑松沈氏)가 집성촌을 이루었다.
  • 장승거리 : 기곡리와 깊은골, 고왕동으로 갈라지는 삼거리. 예전에 장승이 있었다고 한다.
  • 청들 : 비사리골 남쪽에 있는 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