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삼곶리

삼곶리

본래 연천현 북면 지역으로, 임진강 쪽으로 세 개의 큰 산부리가 뻗어나와 있으므로 ‘삼고지' 또는 ‘삼꾸지'라 하였는데,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의하여 상삼곶리와 하삼곶리로 분리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삼곶리라 하여 중면에 편입되었고, 1945년 해방 이후 38선 북쪽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다.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었으나 출입 영농만이 가능했던 민통선 지역으로 있다가, 1980년 1월 1일 민간인 입주가 허용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현재 1개의 행정리, 1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고미포(古美浦) : 논골 서쪽, 임진강 괴미소 옆에 있던 포구 마을. 일제강점기 때까지도 중면 일대와 철원 지방에서 생산되는 농특산물과 강화*서해안 등지에서 임진강을 거슬러 올라온 새우젓*소금배들이 물물교환을 하던 장이 섰던 곳이다. 중면 사무소가 처음에는 이 곳에 있었으나, 1925년 을축(乙丑) 대홍수 때 강물이 크게 범람하면서 이 일대가 모두 유실되어 현재의 위치로 옮겼다 한다.
  • 김촌말[金村] : 도장뫼 서쪽, 김씨들이 살았던 마을.
  • 동촌말[東村] : 점말 동쪽에 있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삼곶리에서 가장 동쪽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양촌말[楊村] : 장군이나루 북쪽에 있던 마을. 청주 양씨(淸州楊氏)들이 살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점말[店村] : 최촌말 옆에 있던 마을. 일제강점기 때까지도 옹기*질그릇 등을 구웠던 가마가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최촌말[崔村], 간촌말[間村] : 도장뫼 서쪽에 있던 마을. 600여 년 전에 경주 최씨(慶州崔氏)가 정착하여 개척한 마을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간촌말'이라는 다른 명칭으로도 불리웠다.

지역명칭 설명

  • 개맹고개[開盲峴] : 적거리골에서 적거리 대장터로 넘어다니던 고개.
  • 개맹골[開盲谷] : 꽁지등 북쪽에 있는 골짜기. 근처에 살던 맹인이 이 곳의 약수를 마시고 그 물로 세수를 하였더니 눈이 밝아졌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전해 온다.
  • 거북둔치 : 고미포 뒤에 있는 거북이 형상의 언덕.
  • 괴미소[熊淵] : 고미포 아래, 임진강에 있는 깊고 큰 소. ‘신성하고 높음', ‘거룩하고 으뜸이 됨‘ 또는 ‘큰'의 뜻을 지닌 고어 ‘' 이 ‘곰'으로 음이 변하면서 한자 지명인 ‘곰[熊]'으로 옮겨진 예이다.
  • 꽁지등 : 중면사무소 서쪽에 있는 산등. 지형이 새의 꽁무니에 붙은 기다란 깃처럼 생겼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낭앞 : 최촌말 앞에 있는 현무암으로 이루어진 천연 절벽.
  • 노장산(路長山) : 무드리고개에서 동남쪽으로 뻗어 있는 긴 산.
  • 노재다리[路長橋] : 노장산 남쪽, 삼곶리 입구에 있는 콘크리트 다리. ‘노장'이 ‘노재'로 어휘가 변한 이름이다.
  • 논골[畓谷] : 고미포 동쪽에 넓은 골짜기. 삼곶리 내에서는 가장 좋은 논이 있던 곳이다.
  • 높은아리 : 밤고개 남쪽에 있는 골짜기. 산이 높고 가파르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도장뫼 : 점말 뒤에 있는 둥근 산.
  • 독장골 : 높은아리 북쪽에 있는, 옹기처럼 입구가 좁고 안이 넓은 모양의 골짜기.
  • 돌세울 : 참나무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모퉁이처럼 ‘돌아가는 사이에 있는 골짜기'라는 뜻으로, 밤고개로 연결되는 도로가 이 골짜기 앞에서 굽어 돌아간다 하여 붙은 이름이라 한다.
  • 말등바위 : 노재다리 남쪽에 있는, 말등처럼 생긴 바위.
  • 무드 리고개[水回峴] : 삼곶리에서 합수리의 염촌말로 넘어다니던 고개.
  • 밤밤개 : 삼곶리와 중사리 경계에 있는 고개.
  • 백고개[城峴, 百人峴] : 군남면 옥계리 잣골과의 사이에 있는 고개.
  • 뱀밭 : 개맹골과 돌세울 사이, 길 옆에 있는 밭. 모양이 뱀과 같이 길어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범바위 : 옥녀봉 아래에 있는 바위. 예전에 호랑이가 자주 출몰하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사강아지골 : 장군이나루 서북쪽에 있는 넓은 골짜기.
  • 소리개고개 : 중면에서 군남면으로 넘어가는 고개. 삼곶리*합수리, 군남면 옥계리와 경계가 된다.
  • 송장그미 : 삼곶리 적석총 남쪽, 임진강에 있는 소. 바닥에 사람만한 금덩이가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명주실 한 꾸러미가 다 들어간다는 깊은 소이다.
  • 쇠촌앞 : 낭앞 동쪽에 있는 큰 밭. 예전에 소를 천 마리나 키우던 부자가 살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 앞산 : 중면사무소 남쪽에 있는 둥근 산.
  • 오리논 : 점말 남쪽에 있는 논. 최촌말에 정착했던 경주 최씨가 처음 개간하여 논을 만들었는데, 고여 있는 물에 오리가 많이 놀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옥녀봉(玉女峰) : 군남면 옥계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높이 205m.
  • 장군이나루[將軍渡, 將軍灘] : 삼곶리와 왕징면 강내리의 장군리 사이에 있던 나루터. 임진강 여울 또한 ‘장군이여울'이라고도 부른다.
  • 장내기 : 사강아지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적거리골 : 개맹고개가 있는 골짜기. 적거리와 통한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절골 : 중면사무소 동북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절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며, 한국전쟁 전에는 삼곶리에서 가장 위에 있다 하여 ‘윗말' 또는 ‘후동(後洞)'으로도 불리웠던 곳이다. 지금은 군부대가 주둔하고 있다.
  • 참나무골 : 개맹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참나무가 많았던 곳이다.
  • 황가밭 : 김촌말 위에 있는 밭. 옛날 황씨 성을 가진 사람이 이 밭을 경작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