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대광리

대광리

본래 철원도호부의 외서면 지역으로, 1895년(고종 32) 외서면이 신서면으로 개칭되면서 신서면으로 편입되었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기존의 웅기리*신탄리를 병합하여 대광리라 하였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인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어 민간인 입주가 허용되었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역의 행정구역에 관한임시조치법」에 의하여 강원도 철원군에서 연천군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2개 행정리, 21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신탄리[新炭里], 새숯막 : 신탄리역 주위에 있는 큰 마을. 현재 대광 2리 지역에 해당하며, 경원선의 마지막 역으로 철도가 중단되는 곳이다. 예전부터 고대산의 풍부한 임산 자원을 목재*숯으로 가공하여 생계를 유지했던 마을로, 『여지도서』에도 “新炭”이라 적혀 있으며 철도가 부설된 뒤로는 숯가공이 더욱 번창했다 한다. 그러나 '새숯막'이라는 지명이 대광리와 철원 사이에 주막거리가 새로 생겼다 하여 '새술막[新酒幕]'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한자로 지명을 옮기는 과정에서 '술'을 '숯〔炭]' 자로 잘못 표기하였다는 설도 있다.
  • 아랫곰기골[下熊起洞] : 성트르골 위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 20여 호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곰기골은 '큰 곰이 일어나서'라는 뜻이나, 본래는 신성하고 높으며 으뜸을 뜻하는 옛말인 ''이 '크다'는 뜻으로도 쓰이면서 '곰'으로 음이 변하여 단순히 '크고 긴 골짜기'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는 것이다.
  • 윗곰기골[上熊起洞] : 아랫곰기골 북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 20여 호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윗소목개[上牛牧浦, 小牧浦] : 대광리 북쪽에 있던 마을. 한자 지명은 '소를 방목하던 곳'이라는 뜻이나, 소는 '사이'의 뜻인 '새'가 사투리의 발음 습관으로 인해 '쇠'로 옮겨간 것이다. '목' 또한 '牧'이 아닌 '項'의 뜻을 가지고 있고, '개'도 단순한 장소의 뜻을 갖는 것으로, 성트르골로 넘어다니던 '사이의 목이 있는 곳'이라는 의미의 지명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갈고개 : 신탄리역에서 매바위 앞을 지나 철원군 철원읍 율리리로 넘어가는 고개. '가른다(나눈다)'의 뜻으로 쓰였던 옛말 '가'가 변한 '갈'이 고개와 합쳐져 지어진 이름이다. 고대산 북쪽 산줄기에 있는 이 고개를 기준으로 하여 마을이 나뉘어진다는 뜻을 갖는다.
  • 갓모바위 : 대광리 북쪽, 곰기골 입구에 있던 큰 바위. 그 모양이 갓모자처럼 생겼다 하여 이름이 붙여졌다. 수복 후에 인위적으로 파손되어 지금은 약간의 흔적만 남아 있다.
  • 개찡골 : 퉁지미골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 고대산(高臺山) : 대광리*내산리와 철원군 철원읍 율리리 경계에 있는 높은 산. 높이 821.1m. 신탄리 지역에서는 이 산을 '큰고래'라 부르고 있으나 유래는 자세하지 않다.
  • 곰기고개[熊起峴] : 성트르골에서 답곡리의 곰기로 넘어다니던 고개.
  • 공동묘지 : 정기소 동쪽 동그란 모양의 산에 있는 공동묘지.
  • 달고개[月峴] : 음송골에서 답곡리로 넘어 가는 고개. '산'을 뜻하는 고어인 '달'이 '고개'와 합쳐지면서 '산고개'라는 뜻의 '달고개'가 되었으나 한자로 지명을 옮겨 쓰면서 '달'이 하늘의 '달'로 오기된 것이다.
  • 달팽이골 : 아나골 아래에 있는 달팽이처럼 생긴 골짜기.
  • 대광산(大光山) : 석봉 남쪽, 대광리*도신리*내산리와 경계가 되는 산. 높이 541.3m.
  • 대소라치고개[大松亭峴] : 윗대광골에서 내산리 대송정 마을로 넘어다니던 고개.
  • 독산(獨山), 일자산(一字山) : 푸르네미 남쪽에 외따로 떨어져 있는 산. 높이 161m. 산의 형상이 '一' 자 모양이라 하여 '일자산'이라고도 부른다.
  • 뒷골 : 아랫곰기골과 윗곰기골 사이에 있는 골짜기. 아랫곰기골의 뒤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만가대(滿家垈) : 원두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 현재 목장이 자리하고 있으나 유래는 자세하지 않다.
  • 매바위 : 갈고개 남쪽에 있는 검은빛으로 뾰족하게 솟은 큰 바위산. 예전부터 이 산 바위 틈에 매들이 둥지를 틀고 서식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전해 오지만, 실제로는 '산'의 뜻인 '뫼'가 '매'로 발음되면서 '매[鷹]'와 연결지어 해석하고 있다.
  • 무당소 : 갓모바위 아래에 있던 소. 예전에 이 곳에 방목했던 소를 이무기가 잡아먹고 코뚜레만 남겨 놓았다는 전설이 있었으나, 지금은 매몰되어 옛 모습을 찾아볼수 없다.
  • 백일봉 : 대광리역 동쪽에 있는 봉우리.
  • 벼락바위 : 대광리역 북쪽에 있는 바위. 예전 이곳에 벼락이 떨어진 적이 있다고 한다.
  • 복희다리 : 석봉 서남쪽에 있는 깊은 산골짜기. 내산리 복희골로 넘어가는 높은 곳이어서 산의 옛말 '달'이 변한 '다리'와 합하여 이루어진 이름이다.
  • 삼배울산 : 백일봉 북쪽에 있는 산. 세 개의 산자락이 대광리 마을 쪽으로 뻗어 내렸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삼배울'은 셋을 뜻하는 '삼'과, 산을 뜻하는 '받'에 어근을 둔 '배'에 '골짜기'의 뜻을 가진 '울'이 합쳐져, '세 개의 산골짜기가 있는 산'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복합 지명이다.
  • 샛대광골[間大光谷], 아랫대광골 : 천광곡 남쪽에 있는 큰 골짜기. 일제강점기 때 사이비종교로 악명 높았던 백백교도들이 양민을 살해하고 암매장했던 곳으로 알려졌다.
  • 석봉(石峰) : 대소라치고개 남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544m. 정상부에 돌이 많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석장골[石葬谷] : 수리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고려시대에 이 골짜기 안에 돌로 무덤을 만들어 장례를 치렀다고 한다. 최근까지도 큰 석실묘가 남아 있었으나 지금은 멸실되고 그 터만 남아 있다.
  • 성트르골 : 수리봉 북쪽에 있는 골짜기. 답곡리의 성드루[城坪]로 넘어가는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드루'가 '트르'로 어휘가 변한 것이다.
  • 쇠골 : 윗곰기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쇠가 많이 매장되어 있어 쇠골이라 지명이 붙여졌다고 한다. 옛날 이 골짜기 안에서 중석광이 크게 번창했을 때 갑자기 굴이 붕괴되어 모두 죽고 그들이 쓰고 다니던 50개의 패랭이만 있었다 하여 '쉰패랭이골'로 불리다가 차츰 어휘가 변하여 '쉰골'로 바뀌었다는 설도 전해 온다.
  • 수리봉 : 소목개 북쪽에 있는 높은 봉우리. '높음'*'으뜸'의 뜻으로 쓰였던 고어 '술'이 '수리'로 연철되어 봉(峰)과 합쳐진 이름으로, 높은 봉우리라는 뜻이다.
  • 쉬양골 : 신탄리역 북쪽에 있는 골짜기. 50개의 작은 골짜기로 이루어졌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아나골 : 쉬양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어떤 풍수가가 능자리를 잡으러 이 곳에 와서 보니 100개의 골짜기가 되어야 하는데 99개의 골짜기가 되어 능을 쓰지 못했다 하여 '아흔아홉골'로 이름 지었으나, 차츰 말이 줄어 '아나'로 불리워지는 곳이라 한다.
  • 아랫골 : 소목개 위에 있는 작은 골짜기. 윗골과 상대되는 지명이다.
  • 아랫소목개 : 음송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윗소목개와 상대되는 이름이다.
  • 양지골 : 백일봉 북쪽, 샛대광골 안에 있는 작은 골짜기. 볕이 잘 드는 양지바른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옹기골[店村] : 대광리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일제강점기 때까지도 옹기점이 있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지금은 민가가 들어서 있다.
  • 용담고개[龍潭峴] : 신탄리역에서 철원군 철원읍 대 마리의 용담 마을로 넘어다니던 고개.
  • 원두골 : 공동묘지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이 골짜기 앞에 관리나 여행객에게 숙식을 제공했던 국영 여관인 원(院)이 있었던 사실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현재 이 골짜기 안에는 건물지의 흔적이 남아 있으나 원터와의 관계는 확실하지 않다.
  • 윗골 : 갓모바위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음송골[音松谷] : 대광리 마을 서쪽, 답곡리로 넘어 가는 곳에 있는 골짜기. '곰성골' 또는 '엄성골'로도 불리우는 곳이나 유래는 자세하지 않다.
  • 작은골 : 곰기골 가장 안에 있는 작은 골짜기. 큰골에 상대되는 이름이다.
  • 정기소 : 신탄리역 서남쪽, 차탄천에 있는 소.
  • 천광곡[天光谷], 윗대광골 : 독산 동쪽에 있는 큰 골짜기.
  • 큰골① : 대광산 북쪽에 딸린 큰 골짜기.
  • 큰골② : 신탄리역 동쪽, 고대산쪽으로 나 있는 큰 골짜기.
  • 큰골③ : 작은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퉁지미골 : 쉬양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
  • 푸르네피 : 원두골 서쪽에 있는 들판. 예전에 깊고 푸른 늪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하는데, 지금은 이 일대가 농경지로 변해 있어 늪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
  • 효자문자리 : 곰기골 입구, 우봉 김씨(牛峰金氏) 김언기(金彦耆)의 효자문이 있던 자리. 한국전쟁 때 전소되어 지금은 터만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