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백령리

백령리

본래 장단도호부의 장동면 지역으로, 고려시대부터 백령역이 있어 ‘백령리' 또는 ‘역말'이라 하였다.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마전군 장신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의해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에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였다가, 한국전쟁 후 1954년 11월 1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하여 행정권이 수복되었으나, 군사분계선과 지리적으로 인접해 있으므로 일부 지역에만 민간인이 입주해 있고 출입 영농만 가능한 상태이다. 현재 3개의 행정리, 8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대촌동(大村洞) : 역말 동쪽에 있던 마을. 소촌동에 상대되는 이름이다.
  • 밥재[食峴洞] : 상화산 서쪽, 골짜기 안에 있던 마을. 예부터 이 곳은 초근목피로 연명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하나, 원래‘밖[外]'이라는 뜻이 다른 낱말과 합성되면서 지명풀이가 된 곳이다. 백령리 사방이 산으로 둘러 쌓여 다른 지역과 통하려면 고개를 넘어야만 하는데, 이 곳이 가장 밖에 위치한 고개가 되어 처음에는 ‘밖재[外峴]'로 불렀다. ‘밖'의 옛말이나 사투리가 ‘밧'이었는데 다른 낱말과의 합성 과정에서 ‘밭'*‘박'또는 ‘밥'으로 옮겨가 ‘밥'이 되었고 다시 ‘밥'을 음차한 한자 이름인 ‘식현동'이 된 곳이다.
  • 배목이[梨木洞] : 달봉 동쪽에 있던 마을. 배나무가 많았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전해 오나 실제로는 ‘산'의 고어 ‘받'이 변한 ‘배'에 ‘목[項]'이 합쳐진 것으로 ‘산을 넘어가는 목에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소촌동(少村洞) : 대촌동 옆에 있던 마을.
  • 아래꽃뫼[下花山洞] : 두일리 열묘각시꽃봉 서쪽에 있는 큰 마을.
  • 역말[驛村, 新村] : 백령리 중앙에 있던 마을. 고려∼조선시대에 장단면의 동파역과 군남면 옥계역을 연결하였던 백령역이 있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지금은 모두 농경지로 변해 있다. 『여지도서』 장단도호부편 역원조에는 “백령역은 부의 동쪽 50리에 있고 도원도에 속하며 상마 2필, 증마 5필, 하말 2필을 낸다. 관리 16, 노 18, 비 12명이다(百嶺驛在府東五十里 桃源道屬 上等馬二匹 中等馬五匹 下等馬二匹 吏十六名 奴十八名 婢十二名)”라고 적혀 있다.
  • 염수골[廉水洞] : 역말 북쪽에 있던 마을. 염씨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윗꽃뫼[上花山洞] : 민중훤 묘 아래에 있는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여흥 민씨(驪興閔 氏) 소윤공파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마골[釜谷] : 쇠파리산 동쪽에 있는 골짜기. 지형이 가마 같다 하여 지어졌다고 하나, 원래는 고어 ‘감'에 뿌리를 둔 ‘큰 골짜기'라는 의미이다.
  • 강가물자리 : 달봉 남쪽에 있는 논. 논바닥에 자갈이 많아 조금만 가뭄이 들어도 모를 내지 못하는 한답(旱畓)에 해당한다고 하여 붙여졌다. ‘작논'이라고도 한다.
  • 구산터[ 九山, 李持平谷 ] : 역말과 염수골 사이에 있는 산. 구(九) 자 형국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며 지평 벼슬을 한 이씨 묘가 있다 하여 ‘이지평골'이라고도 불리는 곳이다.
  • 논고래 : 독조골에 있는 고래실논. ‘용우물자리'라고도 불리우며, 가뭄이 심하면 기우제를 지내던 곳이라 전해 온다.
  • 느티쟁이[槐木亭] : 대촌동 남쪽에 있던 느티나무 정자터. 한국전쟁 전까지도 약 400년 수령의 큰 느티나무와 주막이 있었으나 지금은 농경지로 변했다.
  • 달봉 : 역말 동쪽에 있는 봉우리. 매년 정월 대보름에 정상에서 달맞이를 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하나, 원래는 산을 뜻하는 고어 ‘달'과 봉우리가 합쳐져 ‘산봉우리'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곳이다. 산제를 올리던 산제당이 있었다 하여 ‘산제봉'으로도 불리고 있다.
  • 독조골 : 역말에서 쇠파리산까지 있는 긴 골짜기. 갈현리의 점말에 있던 옹기점으로 넘어가는 고개가 있는 골짜기라 하여 ‘독재골'로 불리던 것이 ‘독조골'로 음이 변한 듯하며, ‘독주골'이라고도 불린다.
  • 두루봉 : 가마골 북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187m. 정상에 올라서면 사방이 두루 보인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봉우리 정상에서 북서쪽 500m 지점의 능선 후사면에 남침용 제1땅굴이 위치한다.
  • 떡논 : 샘골에 있는 여섯 마지기 논. 가뭄이 심하게 들어도 항상 농사가 잘되어 떡을 해 먹을 수 있었다고 한다.
  • 망재 : 차일봉 남쪽, 백령리*두일리*석장리 경계에 있는 산.
  • 배구슬 : 밥재 안에 있는 골짜기. 산의 고어 ‘받'에 뿌리를 두고 음이 옮겨진 ‘산골짜기'의 뜻을 가진 곳이다.
  • 백명고개[百名峴] : 역말과 갈현리 사이에 있는 고개. 호랑이와 도둑이 항시 들끓어 백 명이 모여야만 고개를 넘었다고 하여 붙여졌다. 그러나 원래는 ‘산고개'라는 뜻을 가진 지명으로, 산의 뜻인 ‘받'이 ‘백'으로 음이 변하여 ‘백고개'로 불리워지면서 백령리의 유래가 되는 한자지명의 ‘백령'으로 표기된 것이다.
  • 삭시골 : 샘골 동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 샘골[泉谷] : 달봉 동쪽에 있는 골짜기. 샘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파평 윤씨(坡平尹氏)*원주 원씨(原州元氏)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석물세기 : 샘골 동쪽에 있는 산등. 큰 석물을 갖춘 김자점(金自點)의 조상 묘가 있었으나 그가 역모로 처형되자 묘도 파헤쳐 버렸다 한다.
  • 소도둑골 : 강가물자리 남쪽에 있는 좁은 골짜기. 어떤 사람이 소를 훔쳐다가 이 골짜기 안에서 잡아 먹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골짜기 정상에 피부병에 효험 있는 옻물약수가 있다.
  • 쇠파리산 : 수리봉 북쪽에 있는 산. 일제강점기 때 금이 매장되어 있다 하여 광산을 개발했으나 소량의 쇠와 황만이 나와 폐광되었다 한다.
  • 수리너머 : 큰뒷골에서 수리봉 옆을 지나 갈현리의 점말로 넘어다니던 고개.
  • 수리봉 : 백명고개 북쪽에 있는 뾰족한 봉우리. 높이 179m. ‘높은 봉우리'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 쉰마지기들 : 역말 위에 있는 50마지기 들.
  • 요골[要玉洞] : 염수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 원네미[院踰] : 배목이에서 왕징면 작동리의 돌모루로 넘어다니던 고개.
  • 작은뒷골 : 큰뒷골 아래에 있는 골짜기. 큰뒷골에 상대되는 이름이다.
  • 장고개[場峴] : 독조골에서 장단면의 구화장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갈현리의 점말과 통한다 하여 ‘점말고개'로도 불리운다.
  • 장승고개 : 염수골에서 왕징면 작동리로 넘어다니던 고개. 예전에 장승이 서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절골 : 망재 남쪽에 딸린 골짜기. 예전에 절이 있었다 하나 지금은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 점터 : 화산동 위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옹기를 굽던 가마가 있었다고 한다.
  • 진고개 : 왕징면 작동리의 곰장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비가 오면 땅이 몹시 질어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차일봉(遮日峰) : 석장리*작동리 경계에 있는 산. 높이 152m.
  • 큰뒷골[後洞] : 소도둑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 윗꽃뫼 마을의 뒤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큰뒷골 : 백명고개 북쪽에 있는 골짜기. 역말의 뒤에 있는 큰 골짜기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한섬지기들 : 독조골 중앙에 있는 한섬지기 넓이가 되는 들.
  • 한세울고개 : 샘골에서 두일리의 한세울로 넘어다니던 고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