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을소개

선곡리

선곡리

본래 연천현 남면의 갈묘리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선유동과 세곡동을 병합하여 선곡리라 하고 군남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이 되면서 38선 북쪽 지역이 되어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고 한국전쟁이 끝난 후인 1954년 11월 7일 「수복지구임시행정조치법」에 의거, 행정권이 수복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6개 반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명유래

  • 가니골[細谷洞] : 요골 남쪽에 있는 가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동래 정씨(東萊鄭氏)가 마을을 이루며 살던 곳이었다.
  • 갈묘동(葛墓洞) : 눈고개 남쪽에 있던 마을. 고려시대에 갈씨의 묘가 많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밀양 박씨 5호가 마을을 이루고 살던 곳이다.
  • 개무더미[犬墓洞] : 뱀바리 동쪽에 있는 선곡리 중심 마을. 임진왜란(혹은 병자호란이라고도 함) 당시 부근의 전투에서 전사한 적군의 시체를 이 곳에 모아 큰 돌무덤을 만들었는데 당시에는 왜를 ‘개'로 비유했기 때문에 지어진 이름이다. 그러나 큰 동산 같던 이 무덤은 한국전쟁이 끝나고 수복 후 이 곳에 새로 마을이 형성되면서 완전히 멸실되어 지금은 흔적조차 찾아볼 수 없게 되었다.
  • 뱀바리[蛇足洞] : 원등산 북쪽에 있는 마을. 옥녀봉에서 내려온 산줄기가 이 곳에 이르러 뱀의 발처럼 생겼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全州李氏)가 20여 호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선유동(仙遊洞) : 먹음구렁 북쪽에 있던 마을. 전설에 의하면 군자산에서 신선이 내려와 바둑을 두며 노닐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지역 설명

  • 군자산(君子山) : 선곡리*삼거리*연천읍 차탄리 경계에 있는 산. 높이 327.8m.
  • 긴골 : 가니골 남쪽에 있는 긴 골짜기.
  • 깃대봉 : 돼지물꾸럼 남쪽, 삼거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높이 81m.
  • 눈고개 : 선유동에서 갈묘동으로 넘어다니던 고개. ‘나직한'*‘늘어진'*‘이어진'의 뜻을 가진 고어 ‘늣'이나 ‘늠(느름)'이 ‘눈'으로 음이 변하여 불리는 이름으로, ‘나지막하게 늘어진 고개'의 뜻을 가진듯 하다.
  • 당고개 : 갈묘동에서 삼거리 당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고갯마루에 서낭당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돼지물꾸럼 : 갈묘동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멧돼지들이 먹던 우물이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뒷동산 : 개무더미 마을 뒤에 있는 산.
  • 말무덤 : 뱀바리 북쪽, 산 정상에 있는 무덤.
  • 먹음구렁 : 선유동 남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호랑이가 자주 나타나 사람을 많이 해쳤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며치골 : 아지봉 서쪽에 있는 골짜기. 연천읍 읍내리로 넘어다니던 큰 고개이다. 군자산과 아지봉의 두 봉우리에서 뜻을 따온 ‘뫼'와 고개를 의미하는 ‘치(峙)'가 합하여 ‘산 사이의 고개'라는 ‘뫼치'로 불리워지던 것이 지금의 ‘며치'로 음이 변하고 뒤에 ‘골'이 붙여진 이름이다.
  • 솔너머등 : 뱀바리 서쪽에 있는 산등. 한국전쟁 전까지도 소나무가 많았던 곳이다.
  • 수로다리 : 뱀바리 동쪽의 옥계천에 있는 콘크리트 다리. 임진강에서 퍼 올린 농업용수가 이 곳으로 지나간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아지봉(阿只峰) : 군자산 북쪽에 있는 봉우리. 옥계리*연천읍 차탄리의 경계가 된다.
  • 안골 : 임진강변에 있는 골짜기. 뱀바리 마을 북쪽 골짜기 안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안골고개① : 뱀바리에서 안골로 넘어가는 고개.
  • 안골고개② : 선유동에서 삼거리의 안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애미터골 : 군자산 북쪽에 있는 골짜기.
  • 양천이들[兩川坪] : 원등산 동쪽에 있는 들판. 임진강과 옥계천 두 물이 합류하는 곳에 들이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오징어밭 : 뱀바리 남쪽에 있는 밭. 오장이라는 사람이 경작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하나 차츰 오징어로 어휘가 변하였다고 한다.
  • 왕자봉(王子峰) : 선유동 안골고개 서쪽, 삼거리와 경계에 있는 봉우리. 높이 257m.
  • 요골 : 개무더미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용바위 : 뱀바리 서쪽, 임진강변에 있는 바위. 선곡리 마을에는 가뭄이 심하게 들 때 이 바위에서 물을 떠와 자기 집 장독을 씻으면 비가 온다고 하는 이야기가 전해 온다.
  • 작은다리 : 큰다리 남쪽, 324번 지방도에 있는 다리.
  • 조개못 : 임진강변에 있는 큰 연못. 예전부터 큰 민물조개가 많이 서식하는 곳이라 한다. 지금은 조개못 옆에 골재 채취장이 들어서 있어 점점 매몰되어 가고 있는 상태이다.
  • 지내끝 : 뱀바리 동쪽에 있는 산부리. 지내 모양을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 창말등 : 원등산 북쪽에 있는 산등.
  • 큰다리 : 324번 지방도에 있는 콘크리트 다리.
  • 호랑봉 : 갈묘동 북쪽에 있는 호랑이처럼 생긴 봉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