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부리

화살표 장남면 > 마을소개 > 지명유래 > 판부리

판부리

본래 장단도호부 장현내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고읍리 일부를 병합하여 장남면에 편입되었다. 1945년 해방 이후에 대부분 지역이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고 한국전쟁 후에도 군사분계선을 포함하고 있는 완충 지대에 속해 있다가, 1963년 1월 1일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 연천군 백학면에 편입되었다. 1989년 4월 1일 「군조례」 제226호에 의거하여 원당출장소가 장남면으로 승격되면서 다시 장남면에 편입되어 오늘에 이른다. 현재 일부 지역에만 출입 영농이 가능한 적접 지역으로 민간인이 살지 않는 하나의 법정리이다.

지명유래

  • 고능동(古陵洞) : 판부동 동쪽에 있던 마을. 남양 홍씨(南陽洪氏) 묘역 아래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남양 홍씨가 몇 집 살았으며 홍씨의 재실이 있었다.
  • 굴앞[窟前洞] : 굴등 서쪽에 있던 마을. 장사굴의 앞에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장사굴은 옛날 어떤 장사가 뚫었다고 전해 오는 곳으로, 천연 석벽으로 된 굴 입구에는 장사가 남겼다는 손과 발자국 등이 남아 있었고, 이 굴에서 불을 때면 고랑포 석벽으로 연기가 나온다고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 덕천군파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 나부골[羅浮洞] : 고능동 남쪽에 있던 작은 마을.
  • 널뚜니[板浮洞] : 판부리 중심에 있던 가장 큰 마을. 예전에 큰 홍수로 인하여 사미천이 범람하면서 상류에서 많은 널판이 떠내려와 이 마을에 떠다녔다 하여 널뚜니가 되었다고 한다. 한국전쟁 전에는 70여 호가 번성했던 마을이다.
  • 당아래[堂下村] : 창골 북쪽에 있던 마을. 김해 김씨가 7가구 살았다고 한다.
  • 마리개[馬里浦] : 달성능산 아래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12집이 살았다.
  • 막애울[莫涯洞] : 삼복골 동쪽, 산 너머에 있던 마을. 조선조 태종의 부마이며 좌익공신이었던 파평군 윤암(尹巖)의 묘가 있는 곳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20여 호가 마을을 이루었다.
  • 배나무골 : 마리개 남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청송 심씨(靑松沈氏)가 살았던 곳이다.
  • 사잠[沙岑] : 판부리에서 가장 북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파평 윤씨(坡平尹氏)가 10여 호 살았다고 한다.
  • 응달말 : 사잠 서쪽에 있던 작은 마을. 전주 이씨(全州李氏)가 4집 살았던 곳이다.
  • 창골[倉洞] : 널뚜니 서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곡성 임씨(谷城任氏) 11가구가 살았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고능(古陵) : 널뚜니 서쪽 산등에 있는 묘. 전주 이씨 효령대군파의 묘가 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고능뒷산 : 고능동 북쪽에 있는 산.
  • 구두고개 : 마리개에서 원당리로 넘어가는 고개.
  • 구지개고개 : 구두고개 서쪽에 있는 고개. 자작리의 신복골과 통한다.
  • 굴등 : 굴앞 동쪽에 있는 산등.
  • 굴앞벌판 : 굴앞 마을 동북쪽, 사미천 변에 있는 넓은 벌판.
  • 널뚜니벌 : 판부동 앞에 펼쳐진 벌판.
  • 다래우물골 : 풀무골 북쪽, 두루봉에 딸린 골짜기.
  • 달성능골짜기 : 고능동 남쪽에 있는 골짜기. 달성 서씨의 묘가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달성능산 : 양할미고개 동쪽에 있는 둥근 산. 높이 112m.
  • 두루봉 : 널뚜니 북쪽에 있는 봉우리. 높이 146m. 이 봉우리 정상에 올라서면 사방이 두루 보인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 말무덤 : 마리개 옆에 있던 고분. 옛날에 말을 묻은 곳이라 하나 최근에 이 일대가 경지정리 되면서 멸실되었다.
  • 배반소 : 굴앞 벌판 동쪽, 사마천에 있는 깊은 소.
  • 불당골 : 마리개 서쪽에 있는 골짜기. 절이 있었다고 전해 오지만 문헌상에 나타나 있지 않다. 터에는 주초석들이 남아 있다.
  • 산소골 : 굴앞 남쪽에 있는 골짜기.
  • 삼복골 : 판부리 가장 서쪽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무당이 살았다고 한다.
  • 양할미고개 : 마리개에서 고능동으로 넘어 가는 고개.
  • 여우고개 : 마리개에서 나부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잣나무골 : 배나무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잣나무가 많았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장나물고개 : 삼복골에서 백학면 항동리로 넘어가는 고개.
  • 풀무골 : 널뚜니 북쪽에 있는 작은 골짜기.
  • 헐떡능[許陵] : 굴앞 서쪽, 산 너머에 있는 판봉상시사 허기(許愭)의 묘. 음택풍수의 전설이 전해 오는 곳이다. 허기가 세상을 떠나자 양천 허씨(陽川許氏) 문중에서 당대 최고의 지관과 함께 이 부근에서 묘 자리를 찾던 중, 멀리서 지관이 이 산을 바라보니 천하의 명당인지라 산 정상부터 혈을 찾아 내려오는데, 하루 종일 이 산을 헤맸어도 그 명혈을 찾지 못하자 지관이 줄행랑을 쳤다고 한다. 그러나 허씨 상제들이 계속 따라오며 잡으려 하자, 지관이 걸음을 멈추고 그 자리에 주저앉아 숨을 헐떡거리며 궁여지책으로 “이 자리가 명당이니 이 곳에 묘를 쓰시오!”라고 자기가 앉은 곳을 일러주었다 한다. 그후 이 곳에 묘를 쓴 허기 직계의 양천 허씨 문중은 대대로 현달한 지위와 학자가 많이 배출되어 지관의 당혹했던 일화에 따라, 묘의 이름을 '헐떡능'이라 했다고 한다.
평가하기

자료담당자 장남면 총무팀    문의전화 031-839-2710 최종자료확인 2019.03.26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11050)경기도 연천군 장남면 장백로 244 전화:031-839-2610 | 팩스:031-839-2690
Copyright© 2014, Yeoncheon-gu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