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리

화살표 중면 > 마을소개 > 지명유래 > 대사리

대사리

본래 삭녕군 읍내면의 대사동리(大寺洞里)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삭녕군이 연천군에 편입되면서 읍내면을 북면으로, 대사동리를 대사리로 개칭하였다. 1934년 4월 1일 「조선총독부경기도령」제4호에 의해 동면이 북면과 병합하여 삭녕면으로 개칭하여 대사리가 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38선 북쪽의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고 한국전쟁이 끝난 뒤에도 군사분계선을 포함하고 있는 이북지역에 위치한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 중면에 편입된 법정리였으나 현재는 지명만 남아있는 곳이다.

지명유래

  • 무학동(舞鶴洞), 문배울 : 영원산 동쪽 10가구가 살던 마을.
  • 방학동(放鶴洞) : 역골 뒤에 있던 작은 마을.
  • 불문이[佛門洞] : 방학동과 가마데미 사이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10여 호가 살았고, 한지공장이 성업을 이루었던 곳이다.
  • 역골[驛村] : 향교골 서쪽에 있는 마을. 옛 삭녕군의 역이 있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이곳에 10여 호가 살았다 한다.
  • 한절골[大寺洞] : 성산 북쪽에 있던 마을. 대사리의 유래가 되는 곳이다. 현재까지 문헌상에 나타나 있지 않아 이곳에 있었다는 큰 규모의 사찰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 또한 조선시대 지리지에는 “고려와 조선 초에 삭녕의 관아가 지금의 동헌에서 동으로 5리쯤에 위치하였는데 세종 23년 현재의 위치로 옮겼다.”라는 기록으로 보아 지금의 척수로 환산하면 한절골 부근과 일치하는 것을 알 수 있다. 한국전쟁 전에는 방씨들이 20여 호 집성촌을 이루었던 곳이다.

지역명칭 설명

  • 가마데미 : 불문이 북쪽, 상마산리 닥밭골 입구에 있는 산모퉁이.
  • 독쟁이 고개 : 성산 북쪽, 한절골에서 적동산리의 독쟁이로 가는 고개.
  • 영원산(寧原山) : 대사리 중앙에 있는 산. 높이 214m.
  • 우화정다리[羽化亭橋, 朔寧渡] : 우화정 북쪽, 뒷내강에 있는 다리. 일제강점기 때 가설되어 연천군과 동면의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일제 강점기 때에는 옆에 삭녕에서 생산된 농산물이 모여드는 농산물 집판장이 있던 곳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우화정과 이 다리 부근에 세 가구가 살고 있었고, 예전 삭녕군의 관문이 되었던 이 곳 대로변에는 10여 기의 선정비가 있었다 하나 지금은 확인할 수 없다.
  • 장작거리 : 성산 서쪽, 임진강 옆에 있는 모래 언덕. 일제강점기 때까지도 서해안에서 올라온 새우젓, 소금배들이 이 곳에 배를 정박시키고 삭녕에서 나는 농산물과 장작을 물물교환하였는데, 당시 새우젓배가 들어오기 전에 이 일대가 장작더미로 가득 차 있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라 한다.
  • 한치고개[寒峙] : 무학동에서 적동산리의 한치마을로 넘어가는 고개.
  • 향교골[校洞] : 한절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삭녕향교가 위치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평가하기

자료담당자 중면 총무팀    문의전화 031-839-2709 최종자료확인 2019.02.17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11004)경기도 연천군 중면 군중로 400 전화:031-839-2709 | 팩스:031-839-2689
Copyright© 2014, Yeoncheon-gun.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