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연리

화살표 중면 > 마을소개 > 지명유래 > 도연리

도연리

본래 삭녕군 동면의 도사리(刀寺里)지역으로, 1895년(고종 32) 지방관제 개정에 따라 도사리를 도연리로 개정하였고,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연천군에 편입되었으나, 1934년 4월1일 조선총독부 경기도령 제4호에 의해 동면이 북면과 병합하여 삭녕면으로 개칭되면서 삭녕면 도연리가 되었다. 1945년 해방과 동시에 삭녕면 전 지역이 38선 북쪽에 위치하여 공산 치하에 놓이게 되었다. 한국전쟁이 끝난 뒤에도 군사분계선을 포함하고 있는 완충지대에 해당한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8호인 「수복지구와 동인접지구의 행정구역에 관한 임시조치법」에 의거 중면에 편입되어 있는 하나의 법정리 지역이다.

지명유래

  • 낭말 : 갱거리들 동쪽에 있던 마을. 천연 벼랑이 있어 지어진 이름이다.
  • 덕은동(德隱洞), 등골 : 신거터 동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40여 호가 살았던 곳이다.
  • 덕현동(德峴洞), 덕고개 : 사당터골 서쪽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全州李氏)가 8가구 살았던 곳이다.
  • 도차불 : 낭말과 덕은동 사이에 있던 작은 마을. 연주 현씨(延州玄氏)가 몇 집 살던 곳이다.
  • 벌말[坪村] : 양지말 남쪽, 벌판에 있던 마을. 한국전쟁 전에는 1가구가 살던 곳이다. 예전에 이 마을에서 장수가 태어났는데, 몸에 비늘과 날개가 있어서 역적이 될 운이라 하여 죽였다 한다.
  • 시다막(柴多幕) : 윗개묵이 동쪽에 있던 마을. 나무가 무성히 우거져 숯, 목재 등이 생산되었던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연주 현씨, 한양 조씨(漢陽趙氏) 15호가 살았다고 한다.
  • 신거터[新居垈] : 도차불 옆에 있던 마을. 약 120년 전에 연주 현씨가 처음 정착했다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6가구가 살았던 곳이다.
  • 안말[內村] : 도차불 북쪽, 골짜기 안에 있는 마을. 임진왜란 때 청도 김씨(淸道金氏)가 피난하여 개척한 마을로 한국전쟁 전에는 20여 호가 집성촌을 이루었던 마을이다.
  • 양지말[陽地洞] : 벌말 북쪽에 있던 마을. 하루 종일 햇볕이 잘 드는 곳이라 하여 지어진 이름으로,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가 12호 살았던 곳이다.
  • 원터거리 : 안말 입구에 있던 마을.
  • 응달말[陰地村] : 삼계정 남쪽, 골짜기 안에 있전 마을. 해가 늦게 뜨고 일찍 지는 곳이라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전주 이씨(全州李氏)가 5가구 살던 곳이다.
  • 정자말[亭子村] : 응달말 북쪽에 있던 큰 마을. 삼계정이라는 정자가 있어 지어진 이름이다. 한국전쟁 전에는 도연리 일대에 약 350년 전에 정착한 전주 이씨 시중공파 후손 40여호가 집성촌을 이루고 있었다.

지역명칭 설명

  • 갱거리들 : 정자말 북쪽에 있는 들판. 소로 한달 가는 넓이라 한다.
  • 굴레방고개 : 갱거리들에서 윗개묵이 넘어 다니던 고개.
  • 능골 : 벌말 동쪽에 있는 골짜기.
  • 덕고개[德峴] : 덕현동에서 마거리의 재래울로 넘어다니던 고개.
  • 돌모루 : 정자말에서 덕은동으로 가는 곳에 있는 산모퉁이.
  • 두룩골 : 낭말 동쪽에 있는 골짜기.
  • 두룩골 : 용마네골 남쪽, 진명산에 딸린 골짜기.
  • 매봉재 : 정자말 동쪽에 있는 산. 예전에 매사냥을 했던 곳이라 한다.
  • 먹통산 : 삼계정 북쪽 들판에 있는 먹통처럼 생긴 산.
  • 방아다리산 : 생건이 고개 북쪽에 있는 조그만 산. 예전에 방앗간이 있었다고 한다.
  • 백로산(白鷺山) : 도연리 동쪽, 마거리, 신서면 신현리와 경계에 있는 산.
  • 벌메이들 : 덕은동 북쪽, 논이 많았던 들판.
  • 보락골 : 덕은동 남쪽에 있는 골짜기.
  • 부흥데미 고개 : 시다막에서 신서면 신현리의 부흥동으로 넘어가는 고개.
  • 사당터골 : 덕고개 아래에 있는 골짜기. 예전에 대성각(大聖閣)이라는 사당이 있었다고 한다.
  • 산골거리 고개 : 도연리에서 진곡리의 산골로 넘어다니던 고개.
  • 산골거리들 : 벌말 남쪽, 골짜기 안에 있는 들판.
  • 삼계정(三溪亭) : 정자말에 있던 정면 3칸, 측면 2칸 팔작지붕의 정자. 전주 이씨 시중공파 후손들이 이 곳에 정착하였을 때 이미 박모(朴某)라는 고관대작의 개인소유인 팔송정(八松亭)이 있었는데, 그 후 전주 이씨들의 소유가 되면서 등골 *덕고개*정자말에서 내려오는 세 개의 개울이 이 정자 앞에서 뒷내강에 합류한다 하여 편액을 삼계정으로 고쳤다 한다. 한국전쟁 전의 삼계정은 삭녕의 우화정과 함께 빼어난 풍광으로 인하여 명성이 널리 퍼져 있었고, 주위에 우거진 500년 정도 된 느티나무*참나무*가닥나무 고목들은 운치를 더해 주었다 한다. 한국전쟁 당시 소실되었으며 유지 또한 완충지대 안에 놓여있다.
  • 생건이고개 : 정자말과 어적산리 사이에 있는 고개.
  • 쇠네미·수루네미[車踰峴] : 덕은동에서 마거리의 엄현동으로 넘어 다니던 고개.
  • 아랫개묵이[下浦防] : 쟁강골 북쪽에 있는 벌판.
  • 양강골[兩江谷] : 덕은동 복쪽에 있는 골짜기. 한국전쟁 전에는 연주 현씨가 몇 집 살았던 곳이다.
  • 용마네골 : 벌말 남쪽에 있는 골짜기. 벌말에서 장수가 태어나자 이 골짜기에서는 그 장수가 탈 용마(龍馬)가 나타났는데, 그 집안에서 장수를 죽이자 용마는 슬피 울며 북쪽에 있는 굴레방고개에서 굴레를 벗고, 자작고개에 가서 죽었다고 한다.
  • 윗개묵이[上浦防] : 굴레방고개 너머에 있는 벌판.
  • 자작고개 : 윗개묵이에서 신서면 신현리의 석고개로 넘어다니던 고개.
  • 장구네피소 : 쟁강골 앞, 뒷내강(역곡천)에 있는 깊은 소.
  • 쟁강골 : 정자말과 아랫개묵이 사이에 있는 골짜기. 약수물이 있었다 한다.
  • 진거리 : 두룩골 서쪽에 있는 골짜기.
  • 진명산(振鳴山) : 도연리 남쪽, 적음리, 적거리와 경계에 있는 산.
  • 진명산고개 : 진명산 동쪽, 덕현동에서 적거리의 옻나무골로 넘어 다니던 고개.
평가하기

자료담당자 중면 중면장    문의전화 031-839-2709 최종자료확인 2019.05.22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11004)경기도 연천군 중면 군중로 400 전화:031-839-2709 | 팩스:031-839-2689
Copyright© 2014, Yeoncheon-gun. All right reserved.